비하인드 클래식

오페라 스타들의 웃픈 이야기

여러분은 ‘전설의 오페라 스타’하면 누가 떠오르세요?

오늘은 메조 소프라노 백재은님과 함께 오페라 스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파헤쳐 볼게요.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FAQ > 멀티미디어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첫 번째 오페라 스타: 루치아노 파바로티

이 C의 제왕이며 세계 3대 테너 중 한 명인 20세기가 낳은 전대미문의 오페라 스타죠. 파바로티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있는데요. 160kg의 거구와 흰 손수건입니다. 흰 손수건에는 슬픈 사연이 있어요. 감기 기운이 있던 그는 흰 손수건을 들고 무대에 올랐는데 그 무대에서 감기 기운이 싹 사라졌다고 해요. 그 후 그는 징크스처럼 흰 손수건을 들고 무대에 오르게 된 것이죠.

두 번째 오페라 스타: 몽세라 카바예

이어트, 세계적인 소프라노도 피해 갈 수 없는데요. 앞서 말씀드린 루치아노 파바로티와 함께 고도 비만형 성악가로 통하죠. 한 인터뷰에서 그녀는 자신의 체중이 113kg라고 말했는데요. 체중으로 주변의 걱정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세 번째 오페라 스타: 플로렌스 포스터 젠킨스

릴 때부터 성악가를 꿈꿨던 플로렌스, 최악의 성악가로 불리는 그녀인데요. 막대한 재산을 바탕으로 음반을 5장이 냈죠. 성악을 몰라도 ‘이게 내가 아는 <밤의 여왕>이 맞아..?’라고 하실 겁니다.

페라 스타의 숨은 이야기 어떠셨나요? 생각지 못한 사연이 많네요. 다음 달에도 비하인드 클래식에서 우리가 몰랐던 이야기를 전해드릴게요.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2-07-21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