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분 클래식

아름다움을 쫓는 세계관

 

 

6분클래식 - 아름다움을 쫓는 세계관6분클래식 - 아름다움을 쫓는 세계관

오스카 와일드는 아일랜드를 대표하는 작가이자 19세기 말 대표적인 유미주의자입니다.
유미주의란 ‘오롯이 아름다움만을 추구하는 것’으로 예술지상주의와 통용되기도 하죠.
1890년 잡지에 발표되자마자 많은 언론과 비평가로부터 폼 잡고 싶은 얼간이가 쓴, 비도덕적인 타락한 작품이란 혹평을 받은 이 작품.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해 볼까요?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FAQ > 멀티미디어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6분클래식 - 아름다움을 쫓는 세계관6분클래식 - 아름다움을 쫓는 세계관

예술지상주의 세계관이 담긴 작품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 머리말에 오스카 와일드가 쓴 대목을 보면 ‘그들은 선택받은 사람들로 그들에게 아름다운 것은 오롯이 아름다움만을 의미한다.’ 이란 대목이 나옵니다. 예술 그 자체가 중요하다는 예술지상주의의 문학관, 세계관을 엿볼 수 있는데요. 영원한 젊음과 아름다움을 얻는 대가로 자신의 영혼을 파는, 아주 오래된 서구 문학의 주제를 담고 있는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 현실을 삐딱하게 바라본 오스카 와일드 자신이 그랬듯이 예술과 삶의 심미적 거리를 유지하며 동시에 자신의 정체성을 찾고자 하는 장편 소설입니다.

노태훈
글 / 노태훈

문학평론가, 1984년생

이력
중앙신인문학상 평론부문, 계간『자음과 모음』편집위원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2-05-12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