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의 인문학

우리 시대 청춘을 노래하는 아티스트, 옥상달빛


너무 빠르게 변화하는 요즘, 그리고 그 속도를 따라가기 위해 애쓰는 우리!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유쾌하고도 따뜻한 음악을 선물하는 아티스트가 있습니다.

휴식이 필요할 때 안식처가 되어주는 그들의 음악은 일상 속 ‘쉼표’ 같은 존재가 되어줍니다.

지금의 청춘을 노래하는 옥상달빛과 함께 나의 일상 속 ‘뜻밖의 인문학’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저작권으로 인해 자막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 오프라인 강연을 편집하여 제공해 드리며, 사정에 따라 매끄럽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동영상 Play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뜻밖의 인문학’의 첫 아티스트로 초대되었는데요, 옥상달빛에게 인문학은 어떻게 다가오나요?

인문학에 대해서 따로 생각해본 적은 없지만, 사람에 대한 학문이라고 알고 있기 때문에 ‘우리가 하고 있는 음악도 인문학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요. 특히 가사를 쓸 때를 생각해보면, 평소 생활하면서 주변 친구들이나 제가 겪은 일에서 영감을 많이 얻는 편이에요. 일기를 자주 쓰는데, 그 일기의 대부분이 어떤 삶 한 명을 오랫동안 지켜보면서 쓴 글일 때도 있어요. 그러다 보면, 그 사람 입장이 되어 보기도 하죠.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이 겪고 느끼는 것들을 이야기해주는, 그런 음악 하는 사람으로 인식됐으면 좋겠어요.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 언제 어떻게 느끼나요?

사실 음악 시장이 제일 빠른 것 같아요. 좋게 해석하자면, 그만큼 음악에 관심이 많아서 새로운 무언가를 원하는 거라고 얘기할 수도 있겠죠, 그렇지만 음악을 하는 입장에서는 조금이라도 활동을 안 하고 있다면 잊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그래서 지금도 고민이 많이 돼요. ‘변화하는 빠르게 맞춰서 가야 되나?’ 아니면 ‘우리 페이스대로 가야 되나?’

저희야 관심이 별로 없지만 떠들썩한 비트코인 이야기를 듣거나, 4차 산업혁명을 다루는 다큐멘터리를 볼 때, 나만 정체되어 있고 사람들은 다 준비를 하는 것 같은 생각이 들 때가 있죠. 실제로 작년에 관련된 다큐멘터리를 보고 나서 ‘나는 어떻게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해야 하는가’에 대해서 얘기한 적이 있었어요.

‘음악이 로봇이 대신할 수 있는가’에 대해 얘기를 많이 했었죠. 쓸데없는 얘기인 것 같았어요.

그냥 자기 할 거 잘하면 되더라고요.

직접적으로 위로의 말없이 잔잔하게 스며드는 옥상달빛의 노래들. 특히, 많은 분들에게 따뜻한 힐링을 선사한 ‘히어로’ 곡 작업할 때의 이야기가 궁금해요.

히어로는 어느 순간 그런 생각이 문득 들더라고요. ‘영화 <어벤저스>에 나오는 히어로가 아닌, 사실은 자기 자리에서 자신의 일을 열심히 하는 사람이 히어로구나.’ 하는 생각. 모든 사람이 자기가 맡은 바 본분을 잘 하면, 그게 세상이 돌아가는 원동력이 된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그런 가사를 썼던 기억이 납니다.

세진이의 곡이라서 저는 노래만 했습니다.

노래를 부를 때 어떤 마음으로 노래를 불렀어?

따뜻하게…… (웃음)

히어로(hero)

너는 모르지 얼마나 멋진 사람이란 걸
나만 아는지 세상이 널 아직 모른대도
말없이 그냥 웃고만 있는지
그렇게 넌 따뜻한 넌 영원히 넌 나만의 히어로

- 옥상달빛 2집 -

행복한 에너지를 느끼고 싶을 때 하는 것이 있나요?

행복해지려고 애를 써본 적은 사실 없어요, 사실 그 순간순간 행복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그냥 저녁에 집에 가서, 새벽에 둘이 밥 먹으면서 얘기하는 것도 행복한 순간이에요. 그리고 요즘에는 아침에 조카랑 영상통화하는 게, 가장 행복한 순간이죠.

저 같은 경우는 ‘행복해지려고 한다’는 말 자체가 약간 어폐가 있는 것 같아요. 지나고 보면 행복했던 때도 있고, 그때는 괴로웠을 수도 있는데 지나고 보면 아닐 때도 있어요. 또, 당시에는 괜찮은 것 같다고 느꼈지만 나중에 생각해보면, 사실은 도태되고 있었던 걸 수도 있고. 행복의 본질에 대해서 정확히 아는 사람도 없을 거예요. 제가 생각하는 행복의 정의는 ‘그때그때 감사하고 즐겁게 살자!’인 것 같아요. 그래서 그렇게 살려고 노력 중입니다.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8-04-05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