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 석강

<불행했던 날들의 기록> 서얼의 상, 이인상 - 2부

장진성 교수의 《불행했던 날들의 기록》
2편  "서얼의 한, 이인상 - 2부"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저작권으로 인해 자막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 오프라인 강연을 편집하여 제공해 드리며, 사정에 따라 매끄럽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동영상 Play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인상은 반쪽 양반, 절름발이 양반으로 불리며 과거시험조차 보지 못했던 서얼이었다. 조선 후기 최고의 문인화가로 평가되는 이인상이 남긴 그림들은 그의 불행했던 날들에 대한 기록이다. 양반의 후손이었지만 결코 양반일 수 없었던 서얼의 슬픔을 이인상의 그림을 통해 통해 살펴보도록 하자.
  • 이인상은 자신이 서얼로서 느꼈던 것들을 그림 속 은유와 상징으로 담아냈다.
  • 화가들은 우리가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것들을 그림을 통해 표현해 낸다.
강연사진
강연자 소개
장진성 교수
장진성 교수
미국 예일대학교 미술사학과 박사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미술사학과 석사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 학사
현) 서울대학교 교수
전) 서울대학교 고고미슬사학과장
전)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전) 뉴욕 메트로폴리탄박물관 Jane and Morgan Whitney Fellow
작성일
2015-02-24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광화문에서 읽다 거닐다 느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