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 클래식

청중을 향한 거장의 센스

비하인드 클래식 : 청중을 향한 거장의 센스 비하인드 클래식 : 청중을 향한 거장의 센스
비하인드 클래식 : 청중을 향한 거장의 센스

반복되는 일상에 지루함을 느낄 때
깜짝 놀랄 반전을 생각하신 적이 있으신가요?

클래식 음악에도 멍하니 듣다가
화들짝 놀랄 정도로 정신을 차리게 하는 곡이 있습니다.
과연 어떤 곡들이 우리를 놀라게 할까요?

비하인드 클래식 : 청중을 향한 거장의 센스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비하인드 클래식 : 청중을 향한 거장의 센스 비하인드 클래식 : 청중을 향한 거장의 센스
  • 정신이 번쩍 드는 음악, <천둥과 번개 폴카>

    제목 그대로 여름날 소나기가 올 때 천둥 번개가 치는 모습이 연상되는 곡입니다. 천둥은 큰북, 번개는 심벌즈로 빠른 템포로 반복해 실감나게 묘사했죠. 이 곡을 작곡한 요한 스트라우스 2세는 오스트리아의 국민 작곡가로 불리는데, ‘왈츠의 왕’이라는 별명답게 각종 춤곡의 달인이었습니다. 나중에는 ‘왈츠의 아버지’라는 별명을 가진 자신의 아버지, 요한 슈트라우스 1세보다 더 유명해지죠.

  • 귀족들 잠 깨우기 음악, <놀람 교향곡>

    1791년 영국 런던으로 향한 하이든은 교향곡 작곡가로 엄청난 인기를 누립니다. 그런데 가끔은 귀족들로 인해 자존심에 상처를 받는 일 있었다고 합니다. 그 중 하나가 근사한 드레스를 입고 와서 음악회 내내 꾸벅꾸벅 조는 귀족 부인들이었죠. 사실 그럴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당시 런던의 콘서트홀에 모인 대다수의 청중은 음악적 조예가 깊었다기 보다는 주머니 사정이 넉넉한 부르주아들이었거든요. 이런 상황에 대해 고지식한 사람이라면 침울해하거나 혹은 화를 내겠지만, 하이든은 연주 때 조는 청중들을 골려줄 재미있는 묘안을 생각했고, 그렇게 탄생한 곡이 바로 <놀람 교향곡> 입니다. 재치와 유머가 뛰어난 작곡가, 하이든입니다.

  • 베르디 <레퀴엠> 중 ‘진노의 날’

    베르디는 26세의 나이에 성공적으로 데뷔했지만, 사랑하는 아내, 아들과 딸이 먼저 세상을 떠나는 아픔을 겪습니다.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이런 경험이 인간 존재에 대한 통찰력을 투영한 작품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되었죠. 그의 작품 <레퀴엠> 중 ‘진노의 날’은 합창곡입니다. 심판의 날을 노래하는 곡의 분위기는 웅장하고 비장한데, 사방에서 뿜어대는 나팔 소리와 합창단의 소리가 더해져 공포심마저 느껴집니다. 이런 무시무시한 곡을 작곡한 베르디는 실제로는 그 어떤 작곡가보다 인간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지닌 인물이었습니다.

추가 감상 정보

  • 비하인드 클래식 : 청중을 향한 거장의 센스

    Verdi Requiem ‘Dies Irae’ Daniel Barenboim
    [영상보기]

    베르디 레퀴엠 ‘진노의 날(Dies Irae)’

    베르디가 예순 즈음에 작곡한 [레퀴엠]은 오페라 [돈 카를로], [아이다], [오텔로]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그의 최고 걸작이다. 그런데 이 작품은 다소 특별한 작곡 동기를 가지고 있다. 그것은 바로 베르디가 존경해마지 않았던 두 위인의 죽음이었다. 그는 19세기 이탈리아 오페라의 선구자인 조아키노 로시니를 추모하는 마음으로 마지막 곡 ‘리베라 메(Libera me)’를 썼고, 역시 이탈리아의 대문호인?알레산드로 만초니의 서거 1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을 위해서 전곡을 완성했던 것이다.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베르디, 레퀴엠 [G. Verdi, Messa da Requiem Op.48] (클래식 명곡 명연주, 황장원)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0-08-31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