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 Culture

방구석 파리 예술 기행(1) - 벨 에포크

Art & Culture : 방구석 파리 예술 기행 - 벨 에포크 Art & Culture : 방구석 파리 예술 기행 - 벨 에포크

영화 < Midnight in Paris >를 보셨나요?
영화 속에서 파리를 여행 중인 주인공은 매일 밤 12시가 되면
수상한 자동차를 타고 과거로 시공간을 초월하는 여행을 합니다.

과거로 흘러간 주인공은 평소 동경했던 피카소, 앙리 마티스, 로트렉 등
많은 예술가들을 만나는데, 그 예술가들이 활동했던 시기를
‘벨 에포크(참 좋은 시절)’라고 합니다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Art & Culture : 방구석 파리 예술 기행 - 벨 에포크 Art & Culture : 방구석 파리 예술 기행 - 벨 에포크
Art & Culture : 방구석 파리 예술 기행 - 벨 에포크

파리, 벨 에포크의 중심

19세기 중반부터 20세기 초까지 유럽은 전쟁도 없고 경제 상황도 상당히 좋았으며 과학과 예술을 포함한 모든 분야가 발전하던 시기였습니다. 특히 프랑스 파리는 정말로 예술하기 좋은 도시였고 마치 블랙홀처럼 예술가들을 빨아들이죠. 그 당시 피리는 풍요롭고 낭만적인 분위기가 넘치는 흥미진진한 곳이었습니다.

각국의 많은 예술가들이 청운의 꿈을 안고 파리에 와서 정착하고, 자신의 예술적 전환기를 맞이하게 됩니다. 그들의 예술에 대한 열정은 이전에는 없었던 새로운 미술 사조들을 탄생시키는데 야수파, 입체파, 아르누보, 초현실주의 등이 파리에서 폭발적으로 쏟아져 나옵니다. 당시 파리는 정말 대단한 도시였고, 좋은 시절 ‘벨 에포크’의 중심이었습니다.

그 시절, 예술가들이 사랑한 에펠탑

벨 에포크를 상징하는 건축물은 에펠탑이었습니다. 파리의 많은 예술가들이 에펠탑을 사랑하고 그림에 담았죠. 에펠탑은 단순히 높고 아름다운 건축물이라는 차원을 넘어 새로운 의미를 갖고 있는데, 최초로 철골 구조로 지어진 건축물이기 때문입니다. 당시로서는 혁신적인 빌딩이었던 것이죠. 당연히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예술가들은 열심히 에펠탑을 자신의 작품에 담았습니다.

점묘법으로 유명한 조르주 쇠라, 그림에서 음악이 들리는 것 같다는 로베르 들로네, 러시아 출신이지만 파리를 너무 사랑해 프랑스식으로 개명한 마르크 샤갈, 자신만의 순수한 그림으로 당대의 많은 예술가들을 사로잡은 앙리 루소 등이 에펠탑을 작품으로 남긴 대표적 화가들입니다. 우리가 에펠탑에 가면 반드시 사진을 찍는 것처럼 화가들에게는 그림으로 남기는 것이 인증샷이었던 셈이죠. 그 시절 벨 에포크, 반짝이는 프랑스 파리에 나도 있었다라는 메시지를 남기고 싶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0-08-14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