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 석강

<불행했던 날들의 기록> 야인의 삶, 강세황- 1부

장진성 교수의 《불행했던 날들의 기록》
3편 "야인의 삶, 강세황 - 1부"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저작권으로 인해 자막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 오프라인 강연을 편집하여 제공해 드리며, 사정에 따라 매끄럽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동영상 Play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강세황은 거의 평생을 야인으로 지냈다. 그는 정치적인 박해로 환갑이 되던 1773년 처음으로 벼슬길에 올랐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의 그림은 길고 지루했던 야인 생활의 기록이라고 할 수 있다. 당시 부귀영화를 누렸던 고위관료들은 그림 그리는 일에 관심이 없었다. 오직 불행했던 재야 문인들만이 말로 표현할 수 없었던 아픔의 시간을 그림으로 기록했다. 길고 지루했던 야인의 삶을 강세황의 그림을 통해 통해 살펴보도록 하자.
  • 강세황은 정치적 박해로 환갑이 되어서야 벼슬길에 오르게 되었다.
  • 그의 그림은 길고 지루했던 야인 생활의 기록이다.
강연사진
강연자 소개
장진성 교수
장진성 교수
미국 예일대학교 미술사학과 박사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미술사학과 석사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 학사
현) 서울대학교 교수
전) 서울대학교 고고미슬사학과장
전)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전) 뉴욕 메트로폴리탄박물관 Jane and Morgan Whitney Fellow
작성일
2015-03-09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