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큐 책을 읽다

오히려 냉정한 평가가 필요한 이타주의

다큐 책을 읽다 : 효율적인 선행에 대하여 냉정한 이타주의자 다큐 책을 읽다 : 효율적인 선행에 대하여 냉정한 이타주의자

‘플레이펌프'는 기구를 돌릴 때 발생하는 회전력으로 지하수를 물탱크까지 끌어올릴 수 있는 아이디어 제품이다. 이것이 아프리카 시골 마을에 보급되면 식수 부족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 사람들은 곧바로 자선단체를 설립했다. 많은 유명 인사들 역시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마음으로 자금을 지원했다. 하지만 결과는 참담했다.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저작권으로 인해 자막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 오프라인 강연을 편집하여 제공해 드리며, 사정에 따라 매끄럽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동영상 Play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최고의 아이디어, 최악의 지원 사업이 되다.

사람마다 다른 가치관, 어떻게 생기게 되었을까?
1989년, 평범한 광고 기획자였던 남아프리카인 트레버 필드는 우연히 찾아간 농업 박람회장에서 놀라운 아이디어 제품을 발견한다. 스트위버라는 회사가 개발한 이 제품의 이름은 ‘플레이펌프’. 놀이터 회전 놀이기구인 일명 뺑뺑이와 펌프 기능을 결합시켜 아이들이 기구를 돌릴 때 발생하는 회전력으로 지하수를 물탱크까지 끌어올릴 수 있는 기구다. 필드는 플레이펌프를 아프리카 시골 마을에 보급해 식수부족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돕고 싶었다. 그는 곧바로 자선단체를 설립했고 이 사업에 많은 유명인사들이 자금을 지원했다.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마음으로. 하지만 2년 후 이 사업은 역대 최악의 지원 사업으로 평가 받는다.
“대대적인 광고와 각종 수상실적, 수백만 달러의 자금지원에도 불구하고 여태 그 누구도 플레이펌프의 실질적인 효과를 진지하게 검토해 보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냉정한 이타주의자> p.16

좋은 의도가 간과했던 것들

사람마다 다른 가치관, 어떻게 생기게 되었을까?
펌프 동력공급에 아이들의 노동이 동원되면서 사고가 속출했다. 뿐만 아니라 관리 체계가 허술해 자체적인 유지보수도 불가능했다. 플레이펌프는 마을의 흉물로 전락했고, 아이들 대신 뺑뺑이를 돌리는 것은 성인여성들의 몫이 됐다.

“새벽에 나가 녹초가 돼서 들어오면 여기로 와서 다시 뺑뺑이를 돌려야 합니다. 옛날 수동펌프가 훨씬 편했어요.”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주고 싶었던 필드와 유명 인사들의 진심은 확실했다. 하지만 선의와 열정에만 의존한 채 냉정한 판단을 거치지 못했던 그들의 방법은 오히려 사람들을 더 힘들게 만들어 버린 것이다.

착한 소비, 과연 도움이 될까?

사람마다 다른 가치관, 어떻게 생기게 되었을까?
아시아와 남아메리카에서 주로 찾아볼 수 있는 저임금 노동착취 공장. 섬유, 장난감, 전자기기 등 선진국 소비자를 위한 제품을 생산한다. 많은 단체와 사람들은 열악한 작업 환경에서 일하는 노동자를 돕고자 하는 마음과 더 나은 세상으로의 변화를 꿈꾸며 이곳에서 생산된 제품의 불매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하지만, 과연 이런 행동은 노동자들에게 도움이 됐을까? 현실은 저임금 중노동에 시달리는 농장 일꾼이 되거나 더 형편없는 일자리뿐이고 심지어 실직자가 되는 경우도 부지기수다. 그렇다면 가난한 나라의 노동자에게 더 높은 임금을 보장해준다는 공정무역 커피는 어떨까? 런던대 한 연구팀의 조사결과 공정무역 노동자들은 비공정무역 노동자들에 비해 임금이 더 낮고 노동조건도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핀란드에서 판매된 공정무역 커피의 추가금액 중 11%만이 커피 생산국으로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진정한 선행을 위하여

사람마다 다른 가치관, 어떻게 생기게 되었을까?
이타주의[altruism]: 행위의 목적을 타인을 위한 선(善)에 두는 윤리학상의 한 학설. ‘타인의 삶을 개선시킨다’는 의미.

우리가 흔히 아는 이타주의는 타인의 삶을 개선시킨다는 단순한 의미를 나타낸다. 여기에 주어진 자원으로 최대한 효과를 거둔다는 의미를 가진 효율이 더해지면 ‘효율적인 이타주의’가 된다. 즉 어떤 선행이 최대 다수에게 최대의 혜택을 제공하는지를 판단하고 착한 일에도 질적인 차이가 있다는 점을 따져보는 것이다.

“따뜻한 가슴에 차가운 머리를 결합시켜야, 다시 말해 이타적 행위에 데이터와 이성을 적용할 때라야 비로소 선한 의도가 좋은 결과를 낳을 수 있다.” <냉정한 이타주의자> p.19
별이 된 시인, 윤동주

자선단체의 모금담당자 앞에서 지갑을 열 때, 자원봉사에 지원할 때, 착한 제품을 두고 구입을 망설일 때, 내 선한 의지가 정말로 세상에 변화를 가져오길 원한다면, 감정에만 치우친 ‘이타적 열정’이 아닌 ‘이 일이 진짜 그들에게 도움이 될까’를 생각하는 차가운 이성을 가진 냉정한 이타주의자가 될 필요가 있지 않을까.

  •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7-11-09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