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탐방 길라잡이

경복궁의 아름다운 심장 경회루

역사탐방길라잡이 : 경복궁의 심장, 경회루
역사탐방길라잡이 : 경복궁의 심장, 경회루

경복궁의 꽃

밖에서 본 경회루의 모습

밖에서 본 경회루의 모습. 연못에 어스름하게 또 하나의 경회루가 보인다.

경회루는 경복궁을 둘러보는 관광객들이 반드시 들리는 곳입니다. 연못 너머의 아름다운 누각은 관광객들의 기념 사진 배경에 자주 등장하는 편입니다. 하지만 경회루가 처음부터 이곳에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처음에는 연못을 파고 작은 누각을 만들었답니다. 연못 안에 청동으로 만든 용을 넣었던 것으로 봐서는 화재를 막는다는 주술적인 의미도 포함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작은 누각을 하나 지었는데 경복궁의 서쪽에 있었기 때문에 서루라는 명칭이 붙었습니다. 그리고 태종이 즉위할 무렵, 수리를 해야 할 정도로 손상되어 버렸습니다. 태종은 서루를 수리하는 대신, 더 큰 누각을 지으라고 명령했고, 그 때 지어진 것이 바로 경회루입니다. 정면이 7칸, 측면이 5칸 규모의 2층 누각인데 총 48개의 기둥이 있습니다. 바깥쪽의 기둥은 사각형이고 안쪽은 모두 원형입니다. 아래쪽은 돌기둥이고, 위쪽은 나무기둥으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원래는 돌기둥에 용이 조각되어 있었는데 나중에 복원할 때는 비용 문제 때문에 따로 조각하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경회라는 이름은 하륜이 지었는데 군신간에 서로 덕으로서 만나는 것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현판은 당시 세자였던 양녕 대군이 썼습니다. 이렇게 지어진 경회루는 중국 사신들과 만나는 장소로 사용되었지만 임금과 신하들에게 연회를 베푸는 장소로도 이용되었습니다. 너무나 웅장하고 멋진 모습에 이곳에 왔던 유구국 왕의 사신이 조선에서 봤던 세 가지 멋진 풍경 중 하나로 꼽기도 했답니다.

이곳에서는 많은 역사적 사건들이 벌어집니다. 세종대왕은 중국에 공녀로 가게 될 여인들과 그 가족들을 이곳에 초대해서 연회를 베풀어서 위로를 해줍니다. 하지만 이제 곧 헤어져야 할 공녀와 그 가족들은 슬퍼서 울기만 할 뿐 제대로 음식을 먹지도 못했다고 하네요. 이곳이 아름답다는 소문을 들은 구종직이라는 신하가 몰래 둘러보다가 때마침 행차한 세종대왕에게 발각되었는데 오히려 침착하게 잘 대답해서 관직이 올라갔다는 일화도 전해집니다. 그리고 이곳에서 단종이 수양대군에게 옥새를 넘겨주고 왕위에 물러난 곳이기도 합니다. 남겨진 기록에 의하면 수양대군은 옥새를 거듭 사양했지만 단종은 억지로 넘겨주고 물러나게 했습니다. 수양대군이 연거푸 거절했다고 하지만 당연히 본심은 아니었답니다. 그 광경을 본 박팽년이 경회루에서 연못에 뛰어내려서 자살하려고 했지만 친구인 성삼문의 만류로 그만뒀다고 합니다.

반면, 연산군은 이곳을 쾌락의 장소로 이용했습니다. 그는 연못에 누각을 여러 개 세워두고 비단으로 꽃을 만들어서 장식을 합니다. 그리고 그 사이를 배를 타고 다니면서 유람을 했습니다. 경회루에는 전국에서 채홍사를 시켜서 뽑은 기생들을 모아놓고 연회를 즐겼다고 합니다. 이렇게 임금과 신하, 그리고 외국 사신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역사적 사건과 함께했던 경회루는 임진왜란 때 불에 타서 오랫동안 폐허로 남았다가 1867년 흥선대원군이 경복궁을 중건하면서 새로 만들어지게 됩니다.

다음 스팟을 보시려면 위의이미지숫자를 순서대로 눌러주세요.

정명섭
사진
정명섭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7-09-28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