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탐방 길라잡이

대한제국의 마지막 흔적 석조전

역사탐방길라잡이 : 대한제국의 마지막 흔적, 석조전
역사탐방길라잡이 : 대한제국의 마지막 흔적, 석조전

우리 궁궐 안의 그리스 신전

계단 아래서 바라본 석조전 입구

계단 아래서 바라본 석조전 입구. 기둥과 삼각 지붕인 박공의 모습이 고대 그리스 신전과 똑같다.

분수대가 있는 계단 아래 서서 석조전을 올려다보면 딱 한 가지 생각이 듭니다. ‘왜 그리스 신전이 창덕궁에 있는 거지 ’라고요. 돌로 지은 집이라는 뜻의 석조전은 정말로 아테네에서 볼 수 있는 그리스 신전을 닮았습니다. 그것은 그리스의 건축양식이 로마를 통해 유럽으로 이어졌고, 근대화를 시도한 대한제국이 그대로 도입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나무와 기와로 구성된 한옥들로 가득한 궁궐 안에 대리석과 화강암으로 만든 서양의 건축 양식으로 지어진 석조전이 자리잡게 된 것입니다.

석조전은 당시 대한제국 해관의 총 세무사로 일하고 있던 영국인 브라운의 건의로 지어졌으며 설계는 모두 영국인들이 맡았습니다. 내부에서 사용할 가구들 역시 영국의 메이플사 제품이라 한 마디로 영국에 의해 지어진 것이라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1900년부터 지어지기 시작해서 1910년에 완공된 건물로 원래 계획대로라면 고종 황제와 황후가 머무는 공간이 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1905년의 을사늑약을 거쳐 1910년, 일본에 의해 강제로 국권을 빼앗기면서 석조전은 주인을 잃고 맙니다. 이후 다른 용도로 사용되던 석조전은 2009년부터 복원을 시작해서 2014년 가을, 마침내 대한제국 역사관으로 우리 곁에 다시 다가왔습니다. 당시의 모습을 담은 사진 자료와 가구를 공급했던 영국 메이플사의 카탈로그를 통해서 내부 구조를 거의 복원해낸 것이죠. 이곳을 관람하기 위해서는 인터넷을 통해서 사전 예약을 해야만 합니다. 한번에 15명만 들어가서 해설사의 안내를 받아서 움직이기 때문에 천천히 둘러볼 수 있는데요. 일반 관람의 경우 대략 45분 정도가 소요됩니다. 자, 이제 계단을 올라가서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 볼까요

다음 스팟을 보시려면 위의이미지숫자를 순서대로 눌러주세요.

정명섭
사진
정명섭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7-09-15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