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탐방 길라잡이

한국의 나폴리 통영으로 떠나다

역사탐방길라잡이 : 한국의 나폴리, 통영
역사탐방길라잡이 : 한국의 나폴리, 통영

수 많은 섬들의 고향, 통영

동피랑 마을 꼭대기에서 내려다보이는 풍경

동피랑 마을 꼭대기에서 내려다보이는 풍경. 항구의 시끌벅적함이 물씬 느껴졌다.

통영의 별명은 한국의 나폴리입니다. 하지만 실제로 가서 본 통영은 어느 도시와도 비교할 없는 독특한 분위기와 역사를 가지고 있답니다. 수 많은 어선들이 정박되어 있는 항구의 떠들썩함에 푹 빠지거나 싱싱한 생선이 퍼덕거리는 시장을 꿀빵을 씹으면서 어슬렁거리면 통영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물씬 느낄 수 있습니다. 남해 바다에 펼쳐진 수 많은 섬들의 고향이 바로 이곳 통영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통영은 삼국시대에는 고성군에 속한 작은 어촌이었습니다. 그러다가 1592년, 임진왜란이 터지면서 도시의 운명이 갑작스럽게 바뀌게 됩니다. 원래 조선수군은 경상도와 전라도, 충청도의 수군이 따로 따로 나눠졌습니다. 하지만 임진왜란을 겪으면서 삼도 수군을 통합해서 운영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었죠. 그리고 초대 삼도수군 통제사로 이순신 장군이 임명됩니다. 이순신 장군이 이끄는 삼도수군의 통제영이 한산도에 본영을 정한 것이죠. 임진왜란이 끝난 후 통제영은 여항산 남쪽에 있는 두룡포로 옮겨집니다. 이 때부터 이 곳의 이름이 통제영을 줄인 통영이 됩니다. 통제영은 한말인 1895년, 수군이 폐지될 때까지 약 3백년간 유지되면서 통영의 정체성에 중요한 영향력을 미치게 됩니다. 덕분에 통영에는 이순신 장군과 삼도수군 통제영과 관련된 충렬사와 세병관 같은 유적들이 많이 남아있답니다. 아울러 케이블 카를 타고 올라가서 볼 수 있는 전망대에서는 한려수도의 진면목을 볼 수 있죠.

(좌) 완전 세련되지는 않았지만 정감 있는 그림, (우) 동피랑에서 만난 어린 왕자

(좌) 완전 세련되지는 않았지만 정감 있는 그림들이라 더 눈길을 끈다.
(우) 동피랑에서 만난 어린 왕자.

아름다운 동쪽 비탈. 동피랑

늘 궁금했습니다. 동피랑이 무슨 뜻인지 말이죠. 알고 보니까 피랑은 비탈의 통영 사투리라고 하네요. 그러니까 동피랑은 동쪽 비탈이라는 뜻입니다. 이 뜻 그대로 동피랑은 가파른 언덕과 구불구불한 골목길로 이뤄졌습니다. 골목길 곳곳에는 아름다운 벽화들이 그려져 있습니다. 이 마을은 없어질 운명이었습니다. 이 마을 꼭대기에 통제영의 동포루가 있었는데 그걸 복원하기 위해서 마을 전체를 없애버릴 계획이었던 것이죠. 하지만 2007년, 마을 사람들을 중심으로 벽화를 그리자는 운동이 일어나면서 동피랑 곳곳에는 벽화들이 그려집니다. 그리고 그걸 보려고 사람들이 하나 둘 씩 발걸음을 하면서 마을에는 생기가 돌게 됩니다. 결국 동포루와 동피랑이 모두 공존하게 되는 결과가 나오게 됩니다. 언덕은 가파르고 골목길은 좁지만 충분히 걸을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뜻하지 않은 장소에서 마주치는 벽화들이 너무 너무 아름답기 때문이죠. 그리고 힘들게 올라간 꼭대기에 있는 동포루에서는 통영항은 물론 세병관까지 잘 내려다보입니다. 통영은 여러모로 독특한 도시입니다. 군사도시라는 정체성과 함께 넓은 남해바다를 품은 공간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그런 통영의 맛을 동피랑의 꼭대기에서 음미할 수 있었습니다.

(좌) 연인의 뒷모습과 자전거, (우) 몽마르다 언덕

(좌) 연인의 뒷모습과 자전거가 그려져 있다.
(우) 몽마르다 언덕. 진짜 목이 말라가고 있는데 딱 보여서 한참을 웃었다.

다음 스팟을 보시려면 위의이미지숫자를 순서대로 눌러주세요.

정명섭
사진
정명섭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7-08-09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