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탐방 길라잡이

인천에서 볼 수 있는 근대의 흔적들

근대의 흔적을 볼 수 있는 인천의 명물들
근대의 흔적을 볼 수 있는 인천의 명물들

인천에서 볼 수 있는 흔적들

인천역 광장 조형물과 차이나타운의 패루

(좌) 인천역 광장에 있는 조형물. 우리나라 최초의 철도가 놓인 곳이기도 하다.
(우) 차이나타운의 출입문 역할을 하는 패루

1호선의 마지막인 인천역에 내려서 광장으로 나오면 자그마한 조형물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옛날 증기기관차 형태인데 옆에는 한국철도 탄생역이라는 글씨가 새겨져 있답니다. 이곳은 1899년 완공된 우리나라 최초의 철도인 경인선의 출발점입니다. 경성과 인천을 연결하던 이 철도 노선은 원래 미국인 사업가 모스가 부설권을 얻어서 공사를 시작했지만 자금부족으로 인해 일본이 넘겨받아서 완성시킵니다. 조형물이 놓인 광장 건너편에는 화려한 패루가 눈에 띄는데요. 바로 인천 차이나 타운의 시작점입니다. 차이나 타운의 역사는 1883년 인천의 개항과 함께 합니다. 이곳의 역사는 우리 근대사의 아픔과 함께 하는데요. 1882년 임오군란이 발발하면서 청나라 군대가 개입했고, 이때 함께 온 청나라 상인들이 이곳에 자리를 잡은 것이 시작이었습니다. 조선의 상전 노릇을 했던 청나라는 이곳에 치외법권 지역인 조계지를 만들게 됩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청나라 사람들이 몰려들게 된 것이죠. 패루를 지나 경사진 언덕을 오르면 양 옆으로 중국 음식점을 비롯해서 중국풍이 물씬 나는 상점들로 가득합니다. 월병과 화덕만두 같이 이곳에서만 맛 볼 수 있는 음식들은 물론 짜장면을 맨 처음 팔았다고 하는 공화춘이 이곳에 있습니다. 짜장면 박물관에 가시면 국민 음식이 된 짜장면의 역사를 한 눈에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조선이 일본의 식민지가 된 이후에도 계속 전성기를 구가했고, 오늘날에는 관광명소로서 많은 사람들의 발길을 끌고 있습니다. 언덕을 오르는 것이 조금 힘들지만 다리가 아픈 것쯤은 쉽게 잊어버릴 수 있을 정도로 구경거리들이 많습니다.

다음 스팟을 보시려면 위의이미지숫자를 순서대로 눌러주세요.

정명섭
사진
정명섭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7-05-31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