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탐방 길라잡이

지나간 시간을 되찾는 대전 소제동 벽화거리

지나간 시간을 되찾는, 대전 소제동 벽화거리
사지나간 시간을 되찾는, 대전 소제동 벽화거리

대전역 뒤편에는 지나간 역사가 있다

철도청 빌딩 과 관사 지붕

(좌) 소제동 철도 관사 뒤편으로 보이는 철도청 빌딩 (우) 두 채가 하나로 이어진 철도 관사의 특징이 그대로 드러나는 관사 지붕

대전역에 내리면 하늘을 찌를 것 같은 빌딩을 볼 수 있습니다. 한국철도공사 본사 건물입니다.

하늘을 닮은 파란색의 고층건물은 백 년이 넘는 우리나라 철도의 발전상을 상징합니다. 하지만 대전역 뒤편, 주차장 사잇길을 지나면 시간이 멈춰버린 곳과 만나게 됩니다. 바로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입니다. 원래 이곳은 소제호라는 호수가 있던 지역입니다. 중국의 소주에 있는 호수처럼 아름답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인데요. 이곳을 매립하고 생긴 마을이 바로 소제동입니다.

이 마을의 탄생은 철도와 깊은 연관이 있습니다. 근대를 상징하는 철도는 불행하게도 일본의 침략과 깊은 연관이 있습니다. 1905년 부산에서 서울까지 경부선을 부설한 일본은 침략과 수탈에 박차를 가합니다. 경부선이 지나던 대전은 작은 촌락에서 거대한 도시로 발전합니다. 그리고 대전역 근처의 소제동 일대에는 철도 일을 하던 일본인 직원들을 위한 관사들이 들어섭니다. 한때는 수백 채가 넘는 관사들이 있었지만 지금은 소제동 일대에 약 40채 정도만 남아있다고 합니다. 일본식 주택은 우리나라의 한옥과 여러모로 구분이 됩니다. 특히 지붕의 날카로운 선은 하늘을 향해 느슨하게 휘어진 한옥 지붕과는 다른 느낌을 줍니다. 특히 일본의 철도 관사들은 두 채가 하나로 합쳐진 형태가 많아서 색다른 모습을 보여줍니다. 낙동강 유역의 삼랑진 역에도 이런 철도관사촌이 남아있지만 소제동쪽이 더 잘 보존되어 있고 규모도 큰 편입니다.

철도 관사

한옥과는 다른 일본식으로 지어진 철도 관사

다음 스팟을 보시려면 위의이미지숫자를 순서대로 눌러주세요.

정명섭
사진
정명섭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7-04-27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