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큐 문학 기행

러시아가 가장 사랑한 시인 푸슈킨

다큐문학기행, 러시아가 가장 사랑한 시인, 푸슈킨 다큐문학기행, 러시아가 가장 사랑한 시인, 푸슈킨

아름다운 아내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권총을 잡고 결투를 벌인 시인. 총성이 울리고 권총 앞에 쓰러진 이 시인은 바로 러시아가 사랑한 러시아의 시인 푸슈킨이었다.

‘삶이 그대를 속일찌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지 말라 ’ 는 명언은 아직도 여전히 전세계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는데…. 푸슈킨의 삶은 과연 어떠한 모습이었을까?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Play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숨을 건 혈투

러시아가 가장 사랑한 시인, 푸슈킨
1837년 1월, 러시아 눈이 쌓인 초원 위에 두 명의 남자가 멀찍이 서 있다. 한 남자는 곱슬머리에 아담한 체구를 지닌 시인, 또 다른 이는 훤칠한 키의 군인. 둘의 손에는 모두 권총이 쥐어져 있었다. 군인이 총을 쏘자 시인은 쓰러졌다. 시인은 극심한 고통에 신음하다 숨을 거두었다.

“삶이 그대를 속일찌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지 말라 슬픔의 날 참고 견디면 기쁨의 날이 오리니 마음은 미래에 살고 현재는 늘 슬픈 것 모든 것은 순간에 지나가고 지나간 것은 다시 그리워지나니”

목숨을 건 혈투로 세상을 떠난 시인은 38살의 러시아의 위대한 국민시인 푸슈킨이었다.

러시아의 국민시인

러시아가 가장 사랑한 시인, 푸슈킨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남쪽으로 20km 떨어진 푸슈킨 시. 이 도시의 본래의 이름은 차르스코예 셀로 ‘차르의 동네’라는 의미이다. 우리 말로는 황제의 마을이고 여름이 되면 황제가 머물렀을 정도로 아름다운 도시였지만 푸슈킨이 서거한지 100년이 지난 1937년 이 도시의 이름은 푸슈킨시로 바뀌게 된다.

러시아가 가장 사랑한 푸슈킨 시인이 이 곳에서 공부를 하고 시인으로서의 꿈을 키웠기 때문이다. 푸슈킨의 친가는 600년 전통의 귀족가문에서 태어났고 외증조부에게 가무잡잡한 피부와 곱슬머리, 뜨거운 열정과 자유로움, 그리고 총명함을 물려 받았다

“너는 장래에 위대한 시인이 될 것이다"라는 말을 성장한 푸슈킨은 그 기대만큼 왕성한 창작활동을 하였다.
러시아가 가장 사랑한 시인, 푸슈킨
“ 나는 죽지 않으리라!
나의 영혼이 신성한 리라 속에서 유골보다도 더 오래 살아남아 썩지 않으리라.
그리고 나는 영광을 얻으리라, 이 지상에서 단 한 명의 시인이라도 살아남아 있는 한”

- 푸슈킨 <기념비> 중에서 -

사랑하는 아내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혈투를 벌인 푸슈킨은 삶과 죽음 모두 극적인 요소로 가득했다. 푸슈킨이 결투로 죽음을 앞두고 있다는 것이 알려지자 무려 5만 명의 군중이 그의 집 근처로 모여들었다. 결투의 배경에 푸슈킨의 아내를 눈 여겨 본 황제와 그를 시기한 귀족들이 있다는 소문이 무성하게 돌기도 했다.

작품보다 더 작품같은 삶을 살았던 시인, 푸슈킨의 삶과 작품을 영상을 통해 확인해 보세요.

  •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7-03-08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