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마지막 로맨스

10장 - 위대한 개츠비(1)

                             내 마지막 로맨스:“ 843-ㅇ393오 ” 웹툰 시나리오 10화 - 위대한 개츠비 (1)                                혜성 : “(씨익 웃더니) 형, 서희 쌤 보러 간 거구나?”                                움찔! 당황하는 희준.
                            희준 : “책... 빌리러 갔다니까...”                                혜성 : “(쿨하게 돌아서며) 그래, 알았어.”                                희준 : “(당황하며) 책 빌리러 갔다고.”
                            혜성 : “(방으로 쑥 들어가며 능글) 알았다니까~”                                희준 : “야... (난감)”                                방에서 쑥 고개를 내미는 혜성.                                희준 : “(의아하게 보며)??”                                혜성 : “(씨익) 이제 책 갖다 주러 또 가야겠네.”
                            그러곤 쏙 들어가는 혜성.                                희준 : “(난감한 표정으로 긁적이는) 저 녀석이...”
                            하다 피식 웃는 희준.                                희준의 회상. 9화 첫 장면 플래시백. 희준에게로 넘어지는 서희를 잡아준 희준의 컷.                                다시 창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바라보며 차를 마시는 희준. 그 때, 뚜르르- 전화가 걸려온다.
                            사뭇 진지해진 표정으로 전화를 받는 희준.                                 희준 : “이제야 연락이 되네. 정말 오랜만이야.”
                            청소년관. 자리에서 일하고 있는 서희.                                서희 :‘마지막 검토...’                                서희 누군가의 시선을 느끼고 “?” 하고 보면, 혜성이 자신을 멀리서 바라보고 있다가 고개를 휙 돌린다.
                            피식 웃는 서희. 서류를 탁탁 정리하고 일어난다.                                서희 : “(최선생 자리에 가 서류 내밀며) 최선생님. 신간 분류 끝났습니다.”                                최선생 : “수고했어요. (시계 보더니) 어느새 시간이 이렇게 됐네. 오늘 독서 동아리 날이죠?”
                            서희 : “(빙긋 웃으며) 네. 들어가 보겠습니다.”                                책을 보고 있는 혜성의 볼 옆으로 서희의 얼굴이 쑥 들어오자 움찔 놀란다.                                서희 : “어이, 이방인.”                                혜성 : “뭐, 뭐예요...”                                서희 : “(생글거리며 과자 흔드는) 뭐긴, 얼른 들어가자.”
                            먼저 동아리실로 들어가는 서희 뒷모습을 보며,                                 혜성 : “뭐... 성격은 그럭저럭 통과.”                                동아리실 안. 과자를 나눠먹고 있는 두 사람.                                서희 : “맛있지.”                                 혜성 : “(무심) 너무 달아요.”
                            서희 : “그러니까 맛있는 거지. (우적우적)”                                 혜성 서희를 빤히 보고, 서희 “?” 하는데,                                혜성 : “선생님... 혹시 애인 있어요?”                                혜성의 물음에 “뭐?” 하며 놀라 사레들려 캑캑거리는 서희.
                            혜성 : “뭘 그렇게 놀라요?”                                서희 : “(켁켁대며) 너한테 듣는 말 치고는 너무 당돌해서.”                                혜성 : “있어요, 없어요?”                                서희, 혜성을 가만히 쳐다보다가                                서희 : “야... 너 왜 시비냐? ”
                            하면 혜성이 쿡쿡 웃는다.                                 혜성 : “없구나?”                                서희 : “얘가 오늘따라 노처녀 마음을 후벼 파네. ”                                혜성 : “없으면 됐어요. ”                                서희 : “??”
                            서희가 혜성을 한참 빠-안히 보자, 혜성 얼굴 붉어지며                                혜성 : “그런 거 아니거든요?! 저 어린 여자 좋아해요.”                                서희 : “...그치? 괜히 오해할 뻔 했잖아.”
                            서희 : “(드라마 흉내내며) 넌 학생이고 난 선생이야! 이 대사라도 쳐야하는 줄 알았네.”                                혜성 : “(이상한 눈으로 보며) 그건 또 뭐예요...? 완전 오글오글...”                                서희 : “어머... 너 로망스 모르니? 정말 세대차이 나네.”                                혜성 : “그건 제가 하고 싶은 말이거든요?”                                서희, 풋 웃음터진다.
                             서희 : “ 하긴... 니 친구로 내가 좀 늙긴 했다. 영계 친구 있으니까 좋네~ 옛날 개그도 안 먹히고. ”                                킥킥 웃는 서희 보면서 작게 피식 웃는 혜성
                            시간 흐름. 다섯 명의 아이들 모두 동아리실에 와있다. 혼자 일어나있는 연우.                                 서희 : “연우는 확실히 거대한 모험이 있는 서사시를 좋아하는구나. 다음엔 오디세이야 끝까지 다 읽어본 감상도 꼭 듣고 싶네.”                                연우 : “네! 저도 빨리 다 읽고 싶어요. 헤헤...”
                            서희 : “(빙긋 웃으며) 좋아. 자 다음은 혜성이가 읽은 걸 얘기해볼까? 이번 주엔 어떤 책을 읽었어?”                                조용히 일어나는 혜성. 아이들이 주목하면,                                혜성 :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요.”                                서희 : “(흥미롭게 보며) 어땠어?”
                            책 내용. 군인 개츠비와 데이지가 서로 마주보고 있다.                                혜성 :‘가난한 군인인 개츠비는 부유한 가정의 데이지를 만나 사랑하게 돼요. ’                                톰과 결혼하는 데이지. 그 모습을 멀리서 지켜보는 군인 개츠비                                혜성 :‘하지만 데이지는 그를 버리고 부유한 톰과 결혼하죠.’
                            성대하고 화려한 파티를 여는 개츠비.                                혜성 :‘그녀를 잊지 못한 개츠비는 주류 밀매로 거부가 된 뒤, 데이지의 집 근처에서 계속 그녀를 기다리며 성대한 파티를 열어요.’                                데이지와 파티에서 만나는 개츠비.
                            혜성 :‘결국 데이지와 다시 만난 개츠비는 주류밀매업자인 자신의 정체를 숨기며 그녀에게 다가가 다시 사랑하게 되길 꿈꾸죠.’                                데이지가 개츠비와 함께 노란 차로 운전을 하고 가다가 한 젊은 여자를 치며 놀라는 장면.
                            혜성 :‘개츠비는 데이지의 사고까지 뒤집어쓰면서까지 희생해요. ’                                톰과 함께 도망가는 데이지. 그 뒤로 남루한 남자의 총에 맞는 개츠비의 모습                                혜성 :‘그럼에도 개츠비는 다시 데이지에게 버림받고,’
                            혜성 :‘데이지 톰의 계략으로 죽음을 맞이하죠.’                                다시 현재. 혜성이 자리에 서 있다.                                혜성 : “위대한 개츠비는 한 여자에게 모든 걸 바친 남자의 비참한 최후에 관한 이야기에요.”                                “헐 대박...”, “불쌍해”, “완전 호구네~” 하며 수군거리는 아이들.                                서희 : “그렇다면... 개츠비는 자신의 사랑이나 희생을 후회했을까?”                                혜성 : “아니요. ”
                            서희 혜성을 눈여겨본다.                                혜성 : “집착에 가까운 사랑이긴 했지만, 그만큼 최선을 다 해서 사랑했고 희생했으니까, 아마 후회하진 않았을 거예요. 다만...”                                서희 : “다만...?”                                혜성 : “개츠비가 그렇게까지 데이지에게 자신의 정체를 숨기려고 했던 것에 대해... 데이지가 조금은 이해하려 했다면 어땠을까... 그런 아쉬움이 들었어요. ”
                            서희 : “아...”                                하고 멍한 표정이 되는 서희.                                개츠비와 구준의 (8화 중) “나한테, 시간을 조금만 줄래...?” 말하는 모습이 겹쳐진다.                                서희 : “(사뭇 진지해지는)하지만... 먼저 진실을 먼저 말하고, 진심을 다 해서 다가갔다면 데이지도 받아들일 수 있지 않았을까?”
                            혜성 : “그럴 수도 있겠죠. 어쩌면... 더 빨리 도망쳤을 지도 모르겠지만요...”                                침울해지는 서희                                서희 :‘혜성이의 말에 갑자기 가슴이 욱씬 하고 아파왔다. ’                                허름한 구준의 모습 떠오른 위로,                                서희 :‘과연 나는 준이의 이야기를 어디까지 받아들일 수 있을까...?’
                            검은 공간 속에 서있는 서희.                                서희 :‘데이지처럼 도망치고 싶어진다면... 어떡해야 하지...?’                                                                < 그의 부모는 무능하고 별 볼일 없는 농사꾼이었다. 그의 상상력으로는 결코 그들을 부모로 받아들일 수가 없었다. 사실인즉, 롱아일랜드 웨스트에그의 제이 개츠비는 스스로 만들어낸 이상적인 모습에서 솟아나온 것이다. 그는 열입곱 살의 청년이 그릴 법한 제이 개츠비라는 인물을 만들어낸 다음 그 모습에 끝까지 충실했던 것이다.  /> F.스콧 피츠제럴드 ‘위대한 개츠비’ 中
소민선
그림
신명진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6-07-04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