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대 달문의 숨은 조선사

왕의 공간, 규장각

광대 달문의 숨은 조선사 7.왕의 공간, 규장각
7.왕의 공간, 규장각 창덕궁 후원의 규장각이 보인다. 규장각 안에서 홀로 앉아있던 박제가가 책을 읽고 있는데 문이 열린다. 곤룡포를 입은 정조였다. 그러자 그가 황급히 책을 덮고 일어난다. 박제가 : 전하. 기별도 없이 어인 일이십니까? 박제가 - 조선 후기 실학자. 청나라에 여러 차례 다녀왔으며 [북학의]를 쓴 저자로도 유명하다. 정조의 명으로 규장각에서 검서관으로 일했다. 정조 : (빙그레 웃으며) 과인이 객래불기(客來不起)라 하였거늘 어찌 일어난단 말이냐? 객래불기(客來不起) 손님이 와도 일어나지 말라는 뜻 정조 - 조선의 22대 임금. 아버지인 사도세자의 죽음을 딛고 임금의 자리에 올라 선정을 베푼다. 개혁정책을 통해 조선을 부강하게 만들려고 애쓴다. 박제가 : (고개를 조아리면서) 상감마마를 어찌 손님과 같이 생각하겠습니까? 가볍게 웃은 정조가 맞은 편 의자에 앉자 박제가도 따라서 앉는다. 따라온 내관이 문을 닫고 나가자 안에는 두 사람만 남는다. 책이 가득 쌓인 규장각을 둘러본 정조가 무거운 표정으로 입을 열었다. 정조 : 과인이 즉위하자마자 규장각을 세운 뜻을 알고 있는가? 박제가 : 선대 임금의 글들을 모아놓기 위해 만드신 곳입니다. 하지만 그런 뜻만 있었다면 창덕궁의 후원에 두실 리가 없으셨지요. 정조 : (흡족한 표정을 지으며) 과연 초정(楚亭 : 박제가의 호)이로군. 이 공간은 짐에게는 특별한 곳일세. 조정은 당파 싸움으로 어지럽네. 다들 자기 이익에만 눈이 멀어있을 뿐 나라의 운명에 관해서는 눈곱만큼도 관심이 없지. 박제가 :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정조 : 사람을 뽑으려고 해도 임금보다는 당파를 먼저 생각하지 않나. 그래서 당파에 휘둘리지 않는 젊고 참신한 인재를 뽑아서 법고창신(法古創新) 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했네. 법고창신(法古創新) 옛 것을 본받아 새로운 것을 만들어낸다 정조 : (규장각 내부를 둘러보며) 이 곳이라면 가능하리라 생각했고, 그래서 자네를 이곳에 데려온 것일세. 박제가 : 부족한 신을 아껴주시니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정조 : 그리고 이곳에 규장각을 세운 이유가 또 하나 있지.
광대 달문의 숨은 조선사 7.왕의 공간, 규장각-2
정조가 잠시 과거로 돌아간다. 늙은 영조의 손을 잡고 규장각이 있던 자리에서 연못인 부용지를 내려다보던 어린 정조가 눈물을 흘린다. 어린 정조 : (흐느껴 울면서) 아버지. 그러자 늙은 영조가 고개를 돌린다. 영조 : 아버지 생각이 나느냐? 어린 정조가 영조의 눈치를 보다가 어렵게 고개를 끄덕거린다. 그러자 영조가 한숨을 쉰다. 영조 : 정말 미안하구나. 나도 아들이 보고 싶어질 때면 이곳에 와서 실컷 울고 간단다. 그러니 너도 이곳에 와서 실컷 울고 가거라. 영조의 얘기를 들은 어린 정조가 털썩 주저앉아서 목 놓아 아버지를 부른다. 현재로 돌아온 정조의 눈가는 촉촉이 젖어있다. 정조 : 과인이 쓸데없는 얘기를 했군. 박제가 : 아니옵니다. 신도 전하께서 사도세자 저하를 얼마나 그리워하시는지 잘 알고 있습니다. 저하(邸下) 조선시대 왕세자를 높여 부르는 말 정조 : 이 공간은 조선에게도 그리고 과인에게도 뜻 깊은 곳일세. 그러니 자네도 이 나라를 위해서 애써주게. 박제가 : 중신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서자인 소신을 규장각 각신으로 삼아주신 것을 잘 알고 있사옵니다. 정조 : 참, 과인이 이곳에 온 것은 자네와 상의할 일이 있어서라네. 박제가 : 하명하시옵소서. 정조 : 듣자하니 청나라 북경에 서양의 천주교 신부들이 많이 활동한다고 들었네. 박제가 : 그렇습니다. 명나라 때 들어온 탕약망(湯若望)이 역법으로 이름을 떨쳤습니다. 돌아가신 소현세자 저하께서도 북경에 계실 때 그를 만났다고 들었습니다. 탕약망(湯若望) 독일의 예수회 선교사 아담 샬의 중국식 이름 정조 : 서양의 기술은 청나라보다 우월하다고 들었네. 그 기술을 받아들인다면 우리 백성에게도 큰 도움이 되지 않겠는가? 박제가 : (주저하다가) 그렇긴 합니다만 중신들이 가만있겠습니까? 정조 : 과인도 그게 걱정이네. 일단 청나라에 사람을 보내서 그들과 연락하는 것이 좋겠는데 적당한 사람이 있겠느냐? 박제가 : 신이 갔다 오겠습니다. 청나라에 이미 여러 번 갔다 왔습니다. 정조 : (고개를 저으며) 자네는 이곳에서 할 일이 많네. 거기다 공식적인 사신단이 아니기에 따로 보내야 하는데 자넬 보낼 수는 없지.
광대 달문의 숨은 조선사 7.왕의 공간, 규장각-3
박제가 : (말끝을 흐리면서) 그럼.... 그때 책 더미 건너편에서 달문의 목소리가 들린다. 달문 : 뭘 그렇게 고민하십니까? 제가 갔다 오겠습니다. 정조와 박제가 : (깜짝 놀란 표정으로) 누, 누구냐! 그러자 달문이 책 더미 너머에서 얼굴을 쏙 내민다. 달문 : 저 말씀이십니까? 재주면 재주, 만담이면 만담, 풍자면 풍자! 못하는 게 없는 조선 최고의 광대 달문입지요. 달문이 이리저리 재주를 부리다 뿅하고 정조 앞에 나타난다. 그리고는 살짝 시크한 표정으로 말한다. 달문 : 이곳 후원의 풍경이 좋다고 해서 놀러왔다가 낮잠을 자러 들어왔습지요. 정조 : 네가 바로 달문이로구나. 소문은 많이 들었다. 그래 청나라로 가주겠다고? 달문 : 조선 팔도에 안 다녀본 곳이 없습니다. 심심하기도 하고 슬슬 해외 진출을 해볼 때도 된 것 같아서 말입니다. 달문의 말을 들은 정조의 눈빛이 반짝거린다. 정조 : 옳거니, 광대라면 아무도 왕명을 받고 움직인다고 생각하지는 않겠지. (박제가를 돌아보면서) 자네 생각은 어떤가? 질문을 받은 박제가도 같은 생각이라는 듯 고개를 끄덕거린다. 박제가 : 신도 같은 생각입니다. 범상치 않은 재주를 가진 자가 제 발로 찾아왔으니 하늘이 도운 것이 틀림없습니다. 정조 : (흡족한 표정으로 소매에서 봉투를 하나 꺼낸다) 이걸 북경의 서양 선교사에게 건네주어라. 봉투를 받은 달문이 묻는다. 달문 : 안에 뭐가 들어있습니까? 정조 : 서양의 기술을 배우고 싶다는 뜻을 전하는 내용이니라. 이걸 건네주고 답장을 가지고 돌아오면 과인이 큰 상을 내릴 것이다. 달문 : (봉투를 건네받으면서) 상은 필요 없고, 대신 부탁이 하나 있습니다. 정조 : 뭐든 들어주겠노라. 달문 : 제 아버지를 찾습니다. 옥자 춘자를 쓰시는데 전옥서에 계셨다가 어디론가 사라지셨습니다. 정조 : (표정이 어두워지면서) 옥춘이라... 달문 : 제가 광대가 된 것도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아버지를 찾기 위함입니다. 제 청을 들어주실 수 있으신지요. 달문의 채근에 정조가 대답한다. 정조 : 그리하겠노라. 달문 : (헤벌쭉 웃으면서) 그럼 얼른 다녀오도록 하겠습니다. 달문이 재주를 넘으면서 책 더미 너머로 사라져버린다. 그러자 박제가가 조심스럽게 입을 연다. 박제가 : 전하. 옥춘이라는 자를 아십니까? 정조 :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안다고도 할 수 있고, 모른다고도 할 수 있지. 일단 달문이 돌아온 다음에 얘기해도 늦지 않네. 끝
정명섭
그림
철범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5-11-10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