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술관으로 간 문학

황순원의 [소나기]와 화가 최석운이 만나다

소나기 (캔버스에 아크릴 60 x 50cm 2015), 최석운
화가의 말
개인적으로 예전에 읽었을 때보다 더 슬펐다. 작업을 하는 내내 첫사랑의 야릇함보다는
어떻게 하면 소년과 소녀의 표정에서 비극적인 느낌을 줄 수 있을지를 고민했다.
또 하나 굉장히 신경 쓴 부분은 소년이 소녀를 업었을 때의 순수하면서도
자극적인 상황을 묘사하는 것이었는데 그것이 잘 표현되었는지 궁금하다.
화가 소개
최석운
최석운 (1960~)
부산대, 홍익대 미술대학원 회화 전공 졸업

‘현대의 풍속화가’로 불리는 화가 최석운의 그림은 마치 조선시대 김홍도의 그것처럼 우리의 평범한 일상을 과장된 표현과 능청스런 화법으로 표현해낸다.
사소하게 지나칠 수 있는 주변의 일상과 표정을 관찰하면서 풍자와 해학을 구사하는 그의 친절한 그림 앞에서는 복잡하고 난해할 필요가 없다.
끝없는 노력의 시간을 통해 형성된 최석운의 독특한 화법은 대중의 순박하고 진실된 삶이 오롯이 담겨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작가 소개
황순원
황순원 (1915~2000)
1915년 평남 대동군에서 태어났다. 1931년 시 <나의 꿈>을 발표하여 등단,
1934년 첫 번째 시집 《방가放歌》를 발표하였다.
이후 <삼사문학三四文學>의 동인으로 활동하던 중 1940년 단편집 《늪》을 계기로 소설로 전향하였다.
초기에는 <별>, <그늘> 등처럼 주로 동화적인 낙원이나 유년기의 순진한 세계를 담은 단편을 발표하였다.
후기에 이르러서는 전쟁과 이데올로기의 분열이 남긴 비극적 상황과 비인간화 경향을 폭로하는 작품을 쓰기 시작했다.
이 시기에 발표한 《카인의 후예》로 자유문학상을 수상했다.
경희대학교 국문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많은 문인들을 배출해 냈으며, 왕성한 작품활동을 하였다.
이 시기 <목넘이마을의 개>, <독 짓는 늙은이>, <과부> 등 단편과《인간 접목》, 《나무들 비탈에 서다》, 《일월》 등 장편, 그리고 《학》, 《탈》 등의 단편집을 발표하였다. 1961년 전쟁에 나간 젊은이의 정신적 방황과 좌절을 묘사한 장편 《나무들 비탈에 서다》로 예술원상을 수상, 1966년 《일월》로 3·1문화상을 수상, 1983년 《신들의 주사위》로 대한민국 문학상 본상을 수상했다.
2000년 9월 14일 86세의 나이로 타계하였다.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5-11-10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