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철학

[연의 철학] 친구는 나의 작품

재문과 수연은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동민을 바라본다.
동민은 당황해 하며 인사를 건넨다. 김수연: ...남동민... 오랜만이다, 수연아. 잘 지냈어? 갑자기 눈물을 후두둑 떨어트리는 수연 당황해 하는 재문과 동민의 모습이 보인다. 수연은 손에 있던 아이스크림을 동민의 얼굴에 던지고 달려 나간다. 퍼억 동민: 수연..! 수연아!! 재문은 그런 수연의 뒷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緣연의 철학 7화 - 친구는 나의 작품 재문의 집 앞. 술을 마시고 있는 수연을 재문이 발견하고 놀란다. 윤재문: ! 김수연: 왜 이제 와요? 한참 기다렸네... 딸꾹 윤재문: 네? 아, 죄송... 이 아니라, 수연씨가 왜 여기 있는 거에요? 집에 안 갔어요? 김수연: 못 가요, 집 앞에 해미가 죽치고 있어서.
흐아아앙!! 고개를 떨구고 눈물을 흘리는 수연의 모습에 재문은 진땀을 흘린다.
어느덧 재문과 수연은 집안에 들어와있다. 재문은 따듯한 커피를 테이블에 내려놓는다. 탁 윤재문: 해미씨한테 연락했으니까, 일단 술 좀 깨세요. 담요를 덮은 수연은 재문을 째려본다. 김수연: ...치사하게. 윤재문: 수연씨 아버님께 할 걸 그랬나요? 번호 있는데... 수연은 화들짝 놀래며 말한다 김수연: 돼, 됐거든요! 수연은 재문에게 이야기 하며 눈물 흘린다. 김수연: 어쩌죠? 저는 지금 그 사람과 함께 있던 해미가 너무 미워요... 윤재문: 그, 그런 말은 하는 게 아니에요. 김수연: 네? 윤재문: 해미씨처럼 좋은 친구를 둔 게 얼마나 행운인데요. ...전 친구 때문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어요. 재문의 과거 학창시절 시점, 재문이 일진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일진: 야, 가진 거 다 내놔봐! 윤재문: 응. 재문이 열은 지갑에서는 동전 몇 개가 떨어진다. 짤 그랑~ 재문의 배에서는 사정없는 꼬르륵 소리가 들려온다 꾸르르르르륵 일진이 사준 빵이 쨘 하고 등장한다. 그 모습을 학교 담 위에서 보고 웃는 한 여자아이. 깔깔깔! 서지우: 얼마나 불쌍해 보였으면 일진들이 빵을 주냐? 너 진짜 웃긴다! 난 서지우. 너 이름이 뭐 야? ... 윤재문: 윤재문... 서지우: 나랑 친구할래? 윤재문: 어? 서지우: 미술부 들어와라 윤재문: 어? 윤재문: ‘우연히 만나 우연히 진구가 된 그녀는... ‘
윤재문: ‘저에게 그림을 가르쳐 주었어요.’
재문의 등 뒤에서 그림을 알려주는 지우. 서지우: 오, 너 소질 좀 있는데? 잘 그렸다! 윤재문: 고, 고마워. 헤헤. 서지우: 역시 내가 사람 보는 눈이 있다니까! 윤재문: ‘무엇하나 잘 하는 게 없던 저에게... 그런 칭찬은 처음이었어요. 전 더욱 열심히 그림을 그렸답니다.’ 재문의 그림을 보고 표정이 굳어 있는 지우. 윤재문: 이, 이상해? 서지우: 어? 아니... 잘했어. 그냥 좀 놀라서... 고작 한 달 배웠을 뿐인데... 교내 미술대회에서 수상하는 재문의 모습 뒤에 지우가 서있다. 윤재문: ‘하지만 그림실력이 늘어날수록...’ 재문은 걸어가는 지우를 불러 세운다. 타닥... 윤재문: 지, 지우야! 윤재문: 너, S예고 지원했지? 시, 실은 나도 지원했거든. 너 따라서. 어떻게 됐어? 서지우: ..... 넌 어떻게 됐는데? 연락왔어? 윤재문: 어? 어... 재문의 말을 들은 지우는 눈물을 흘린다. 뚝뚝. 그 모습을 보고 재문이 놀란다. 서지우: ...잘됐네. 축하해. 윤재문: 지, 지우야... 지우는 재문의 다가오는 손을 피해 돌아선다. 휙 서지우: 애초에 널 만나지 않았으면 좋았을걸. ...널 만나고부터 난 되는 게 하나도 없어. 지우는 재문과 반대방향으로 걸어간다. 저벅 저벅 윤재문: ...그래도 난 니가 좋아. 지우야. 서지우: 난 싫어. 다시 현재의 재문 시점. 윤재문: 아리스토텔레스가 그랬어요. 사귀고 싶은 마음은 금방이라도 피어 오르지만, 우정은 금방 생기지 않는다. 조각가들 눈에 훌륭한 작품 재료도, 무심한 세상 사람들에게는 그냥 '짱돌'로 비칠 뿐이죠. 좋은 친구란, 남들은 알지 못하는 내 안의 가능성을 제대로 살려줄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해요. "친구는 나의 작품이다."라는 말도 있죠. ...저는 저를 알아주는 지우가 아니었다면 화가가 되지 못했을 거예요. 뭐, 지우를 최고의 친구로 생각한 저와 달리... 지우는 저를 친구라고 생각하지 않았지만. "진정한 우정은 사랑받기보다 사랑하는 것"이라고도 하잖아요. 누구나 친구가 필요해요. 재문은 고개를 들어 수연을 바라본다. 윤재문: 친구를 놓치고 후회하지 말고...수연씨도 해미씨에게 좋은 친구가 되어주세요. 순간 수연이 재문의 무릎에 털썩 쓰러진다. 재문은 당황한다. 윤재문: 알았... 윤재문: 어라? 수연씨? 자요?
緣연의 철학 7화 - 친구는 나의 작품
철학자문/
중동고 철학교사, 철학박사 안광복
"진청한 친구는 내 도움이 필요한 이들이다."

수연은 옛 남자치구 동민과 함께 있는 해미를 보고 오해를 합니다. 동민과 해미가 사귄다고 생각한 것이지요. 오랜 친구였던 수연의 가슴에는 해미에 대한 미움이 가득합니다.

애증(愛憎)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사랑하니까 증오한다."는 뜻입니다. 친한 친구의 '배신'은 몰랐던 사람이 그랬을 때보다 몇 백 배 큰 아픔을 안기는 법이지요. 수연과 해미의 관계가 풀리려면 어찌해야 할까요? 동민은 자신의 경험을 들려줍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진정한 친구는 자신의 도움이 필요한 이들"이라고 말합니다. 벗을 돕는 가운데 자신의 훌륭함과 덕스러움이 길러지기 때문입니다.

지우에게 재문은 그런 친구였습니다. 지우는 얼간이 같던 재문이 화가로 거듭나게끔 도와줍니다. 지우는 그런 재문에게서 강한 '우정'을 느꼈겠지요. 자신이 뛰어남이 재문 덕분에 제대로 드러났으니까요. 하지만 재문이 자신을 제치고 성공하자, 지우는 질투를 느끼며 떠나버립니다.

왜 그랬을까요? 아리스토텔레스는 "진정한 우정은 사랑을 받기보다 주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재문이 지우보다 뛰어나게 되었을 때, 재문은 지우를 어떻게 대했어야 했을까요? 자기에게 지우가 해주었듯 재문도 지우가 자신의 가능성을 틔울 수 있도록 애정과 사랑을 기울여야 하지 않았을까요? 관계에 서툴렀던 재문은 여전히 친구의 인정을 받으려 했을 뿐입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사귀고 싶은 마음은 금방이라도 피어오르지만, 우정은 금방 생기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친구 사이라도 오해와 갈등은 끊임없이 불거집니다. 수연과 해미의 관계는 어떻게 풀려갈까요? 재문과 지우의 우정처럼 허망하게 무너지게 될까요?

다음 회가 기대됩니다.
아리스토텔레스
기원전 384년 스타기로스에서 태어나 322년 칼키스에서 죽었다. 17살이 되던 해에 아카데미아에 들어가 플라톤의 제자가 된 후 20년 동안 그의 영향을 받으며 강연과 저술 활동을 하였다. 남다른 탐구욕과 경험적 사유, 기존 이론에 대한 비판을 바탕으로 차츰 독자적인 이론을 세웠고, 기원전 334년에는 자신의 학원인 리케이온을 설립하였다.

'오르가논'을 통해 논리학과 학문의 방법론을 완성하였으며, [자연학], [영혼론], [형이상학], [니코마코스 윤리학], [정치학], [수사학], [시학]등의 책을 저술함으로써 인식론, 존재론, 심리학, 윤리학, 정치학문에 이론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서양 철학과 학무의 토대를 마련하였다.
제작
와이랩
재아
그림
SE
자문
안광복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5-01-26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