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철학

[연의 철학] 나와 너

김수연 : 작가 재문의 매니저?
강해미 : 슬럼프에 빠졌는지, 그림을 전혀 그리지 않고 있어. 두 달 뒤에 전시회가 있는데... 좀 도와줘, 수연아. 어차피 너... 지금 백수잖아. 수연 ‘휘청~’거리며 가슴을 부여잡음 김수연 : 크윽! 강해미 : 부모님은 아시나 몰라. 물론, 난 얘기 안하지. 근데... 장담은 못하겠다. 킥킥킥 김수연 : ... 연(緣)의 철학 2화 - 나와 너 수연 ‘헉 헉 헉’ 거리며 숲을 찾아 헤맴 김수연 : 악마 같은 계집애. 그것도 친구라고... 그나저나 이놈의 작업실은 도대체... 어디에... 박혀있는... 거냐고!! 수연 소리치면서 발로 ‘콰�!!’ 밟았는데 ‘물컹’ 소리가 남 김수연 : 물컹? 수연 아래를 쳐다보니 사람이 누워있음 김수연 : 히이익?? 뭐 뭐야 이사람?!
작가 재문의 꿈
그림을 그리고 있는 재문에게 ‘끼익’ 소리가 나며 누군가 들어옴 그런 누군가를 보고 행복한 웃음을 지으며 말함 재문 : 나도 사랑해 사라 ‘번쩍-‘ 병실에서 누워 눈을 뜬 재문 재문 : 여기는... 김수연 : 정신이 드세요, 작가님? 여긴 병원이에요. 탈수로 쓰러지셨어요. 세상에, 얼마나 놀랐던지... 변사첸 줄 알았어요. 하아 재문 : ...누구신지... 재문 상체를 일으키는걸 수연이 도와줌 김수연 : 연의 갤러리에서 나왔습니다. 앞으로 작가님을 담당하게 될 매니저, 김수연이라고 해요. 재문 : 아, 갤러...! 제가 여기 얼마나 누워있었죠? 김수연 : 네? 한 세 시간 정도... 재문 자신에게 꽂혀있던 링겔바늘을 빼버림 ‘팟!’ 김수연 : 꺄악! 지금 뭐하시는 거예요?!! 재문 : 사라를 찾아야 합니다! 김수연 : 네? 재문 : 한시라도 빨리 그녀를 만나야... ‘휘청’ 거리며 일어선 재문을 수연이 말림 김수연 : 잠깐만요! 작가님 컨디션 관리도 제가 할 일입니다. 제대로 설명을 해 주셔야 저도 도움을... 재문 : 그녀는 지금 홀몸이 아니에요! 김수연 : 뭣? 재문 : 제 탓입니다. 그깟 일이 뭐라고... 다음 나오는 재문의 이야기를 수연의 상상으로 사라는 여성으로 그려짐 재문 : 바쁘다는 핑계로 몇 번이고 사라를 무시했습니다. 사라는 언제나 나만 바라봤는데... 결국, 외로움에 지친 사라는 집을 나갔고... 돌아왔을 때는 아이를... 너무 화가 나서 그림이고 뭐고 다 때려치우려 했습니다. 사라를 지키지 못했으니까요. 하지만... 사라는 그걸 오해하고 다시 가출을... 이야기를 들은 수연은 ‘찌잉-‘ 하며 감동적이 눈으로 재문을 쳐다봄 김수연 : 작가님... 재문 눈물이 ‘뚝 뚝 뚝’ 흐르는걸 닦으며 말함 재문 : 전 사라가 없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김수연 : 어머... 재문 : 그러니 제발 저 좀 보내주세요. 김수연 : ...알겠습니다. 김수연 속마음 : 보고 있냐, 남동민? 김수연 : 저도 작가님과 함께 사라씨를 찾겠습니다. 김수연 속마음 : 이런 게 바로 사랑이라고! 눈물이 ‘그렁 그렁’ 한 눈으로 수연을 보는 재문 재문 : 네? 하지만... 김수연 : 작가님이 작품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 것도 저의 임무입니다. 사라씨의 인상착의에 대해 말씀해주시겠어요?
재문과 수연 같이 사라를 찾아다니는 모습
재문 : 그녀는 칠흑처럼 아름다운 흑발을 갖고 있습니다. 금색의 눈동자는 햇님을 닮아 반짝이고.. 목소리는 가냘프지만 사랑스럽습니다. 같이 풀밭을 뒤지면서 김수연 : 이런데에 진짜 사라가 있어요? 재문 : 네.. 이런곳을 좋아해요. 뒤에서 ‘바스락 타박타박타박’ 소리가 나자 둘이 뒤를 쳐다봄
‘쨔~잔’ 하고 검은털의 금색눈동자를 가진 고양이가 나타남
재문 : 사라!! 김수연 : 잠깐 너 설마.. 재문 사라를 ‘꼬오옥’ 안고 사라는 ‘하�’거림 재문 : 아까는 소리 질러서 미안하다. 다시 나 버리지 마. 김수연 : ...그게 사라? 장난해요? 지금 그깟 고양이 한 마리 때문에 이 난리를? 재문 : 그깟이 아닙니다. 사라는 제 전부예요. 우리는 눈빛만으로도 서로의 기분을 알 수 있죠. 사라 : 캬아악!! 재문 : 응, 나도 사랑해, 사라. 수연 질색인 표정으로 쳐다봄 해미가 다니는 갤러리- 김수연 : 그거 변태 아니니? 수연이 소리치면서 테이블을 침 ‘쾅!!’ 김수연 : 대체 고양이 한테 그녀가 뭐야, 그녀가! 사람도 아닌데! 해미는 신나하면서 그림에 쌓여있는 종이를 찢음
강해미 : 마르틴 부버가 말했지. 세상은 '나와 너' 또는 '나와 그것'으로 나뉜다고. 수연, 너랑 나에게 사라는 '그것'일지 몰라도...
해미, 사라와 아기고양이가 그려져있는 그림을 확인함 강해미 : 재문에게 있어 사라는 '너'였던 거 아닐까? 내 전부를 바쳐 사랑해야 하는 존재인 '너'말이야. 사랑이 꼭 사람들 사이에서만 존재하는 건 아니니까. 암튼 고생했어. 다음에도 부탁할게. 김수연 : 다음? 강해미 : ...사라가 또 가출한 모양이야. 그림을 못 그리겠대.
연(緣)의 철학 2화 - 나와 너
철학자문/
중동고 철학교사, 철학박사 안광복
"나에게는 나만큼이나 소중한 누군가가 필요하다."
- 마르틴 부버, [나와 너] -
어린왕자의 장미는 여느 꽃들과 다를 게 없었습니다. 그러나 여우는 어린왕자의 장미는 특별하다 했습니다. 어린왕자가 애정과 관심을 쏟았기 때문입니다. 어린왕자는 늘 장미를 걱정했습니다. 장미를 돌보는 일은 어린왕자에게 '살아야 할 이유'이기도 했습니다. 누구도 자신만큼 자기의 장미의 가치를 알아보고 보듬을 사람은 없다고 여겼기 때문입니다.

화가 재문에게 고양이 '사라'도 그렇지 않았을까요?
남들 눈에 사라는 별다를 게 없는 고양이입니다. 그러나 재문에게는 세상 무엇과도 대신하지 못할 주지 못할 존재입니다. 사랑이란 이런 것입니다. 사랑에 빠지면 상대방은 내 인생의 전부가 됩니다. 내 삶도 더 의미 있고 소중해 집니다. 재문이 고양이 사라에게 그림 그릴 힘과 영감을 얻는 것처럼 말이지요.

철학자 마르틴 부버(Martin Buber:1818~1965)는 사랑의 관계를 잘 정리해 줍니다. 부버는 관계를 '나-그것'과 '나-너'로 나눕니다. 마당에 선 나무를 예로 들어 보겠습니다. 내가 나무를 '가구 만들 재료'로 여길 때, 나무는 내게 '그것'일 뿐입니다. 하지만 나무의 푸른 잎을 볼 때마다 마음이 편안해지고, 시들해 보이면 걱정이 앞설 때는 어떨까요? 이 때 나무는 내게 '그것'이 아니라 '너'입니다. 친한 벗을 대할 때처럼 내 마음은 나무의 상태에 따라 널을 뜁니다. 나무를 챙기는 가운데 나의 영혼도 살갑고 오롯해 질 것입니다.

인간 사이도 다르지 않습니다. 일상에서 만나는 숱한 사람들은 내게 '그것'일 뿐입니다. 가게에서 나를 맞는 점원, 음식을 전하러 문 앞에 선 배달부를 떠올려 보세요. 서로가 필요한 것이 있어 상대를 '이용'할 뿐입니다. 하지만 모든 관계는 언제든 '너'가 될 수 있습니다. 단골이 되어 가게 점원과 깊은 우정을 쌓게 되었다고 생각해보세요. 이 경우 상대는 내게 없어서는 안될 소중한 '너'로 거듭납니다. 하지만 '나-너' 관계가 '나-그것'보다 좋지만은 않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사람들과 얽히지 않으려 애쓰기도 합니다.

부버의 말을 직접 들어볼까요?

"인간 사이의 ('나-너') 관계가 항상 원만하고 즐겁지만은 않다. 때로는 폭력과 상처로 얼룩질 지도 모른다. 하지만 피와 살이 없는 대상으로 고독 속에서 살아가느니, 괴롭힘을 당하더라도 삶을 살갑게 느끼며 살아가는 것이 더 낫지 않은가? 이런 삶을 통해 우리는 신(神)에게로 다가갈 수 있으나, ('나-그것'의 관계는) 허무함으로 끝날 뿐이다."

재문은 고양이 '사라'와 '나-너' 관계를 맺었습니다. 그래서 고통을 겪기도 합니다. 수연에게 옛 연인 동민은 어떤 존재였을까요? 수연은 동민이 이별을 통보하자, 바로 발길질을 하며 그를 밀쳐버렸습니다. '나-그것' 사이를 끊기는 쉽습니다. 필요해서 만난 사이라면, 서로에게 볼 일이 없어졌을 때 관계에 매달릴 이유가 전혀 없습니다. '나-너'의 관계는 어떨까요? 사람은 혼자 살 수 없습니다. 내 삶이 제대로 서려면 나에게는 나만큼이나 소중한 누군가가 필요합니다.

수연은 재문과 '사라'의 관계에서 무엇을 배워야 할까요? 수연이 아름다운 사랑을, 나아가 튼실한 인생을 가꾸려면 어떤 사이를 꿈꿔야 할까요? 수연의 성장이 기대됩니다.
제작
와이랩
재아
그림
SE
자문
안광복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4-08-08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