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철학

코나투스

맛있는 철학 -Delisophy- 글/그림 : 권혁주
03.코나쿠스 "존재하는 모든 것은 신 속에 있고, 신 없이는 아무것도 실존하거나 사유할 수 없다. 모든 것은 신의 변용이다." 스피노자 (Brauch de Spinoza) 건물외관이 나오고 침대에 누워 자고있는 권준우 ‘컹! 컹! 컹! 컹!’ 권준우 : 으으 으아아!!! 짜증나!!! 죽겠네!!! 컹 컹 컹 소리는 계속 남 권준우 : 도대체 어떤놈이 이렇게 짖어?!! ‘컹! 컹! 컹! 컹!’ 권준우 : 야!! 시끄러워!!! 조용히해!! 개 : 컹! 컹! 컹! 컹! 컹! 컹! 컹!
창문밖에 있는 개를 내려다 보며
권준우 : 아오... 저걸 정말 무식하게 생겨가지고.. 개 : 컹!! 컹! 컹! 컹! 컹! ‘쏴아~’ 채소를 씻고있는 권준우 개 짖는 소리는 계속 남 개 : 멍! 멍! 멍! 멍! 멍! 권준우 : 그래도 요리에 집중하니까 기분은 좀 안정되네.. 방에서 개짖는 소리를 듣던 권하연 권하연 : 어휴 정말 어쩜 밤새도록! 저렇게 짖냐… 스마트폰으로 기사를 봄 기사제목 ‘살인 부르는 명절 층간소음... 이웃간 갈등 줄이려면?’ 권하연 : 층간소음... 왜들 그렇게 난리였는지.. 오죽하면 살인까지 했을까 싶기도 하고.. 암튼 짜증나!
부엌 식탁에서 마주보고 있는 부녀 권준우가 샐러드를 내려놓음
권준우 : 짜잔~ 오늘 아침은 무화과 샐러드다! 괜찮지? 권하연 : 응? 무화과? 무화과는 말린 것만 봤었는데.. 권준우 : 무화과가 제철 과일이라 지금 아니면 못먹어~ 권하연 : 무화과가 원래는 이렇게 생겼구나... 근데 풋내가 나는 것 같은데...? ‘킁킁’거리며 냄새를 맡던 권하연 무화과를 먹고 찡그림 권하연 : 이걸 무슨 맛으로 먹어? 권준우 : 치즈랑 같이 먹어봐~ 이건 치즈랑 같이 먹어야 더 맛있어~ 권하연 : 치즈? 권준우 : 자, 이렇게 한번 먹어봐~
치즈와 무화과를 포크로 찍어 함께 먹어보는 권하연
권하연 : ......... 와! 맛있어!! 치즈랑 같이 먹으니까 훨~씬 달콤해졌어!! 이거 좀 신기한데? 권준우 : 그치?신 기하지? 권하연 : 응! 근데 어떻게 한거야? 권준우 : 후훗! 뭐..대단한 건 아니지만.. 무화과의 텁텁한 맛과 풋내가 치즈의 짠맛과 특유의 짙은 향과 어우러져 전혀 새로운 맛으로 바꿔주는 거야! 결국, 우리가 매일 느끼는 맛이란 것도 주변의 조건에 따라서 얼마든지 바뀔 수 있어. 흐흐흐.. 이런 개념을 스피노자식으로 표현하면.. 변용이란 개념을 설명..
눈감고 열심히 설명하던 권준우 눈을 뜨고 보니 나가려는 권하연을 발견하고 소리침
권준우 : 그냥 그렇게 가버리면 어떡해!! 마저 먹고 가!!! 권하연 : 다녀오겠습니다! 권준우 : 그리고 오늘은 엄마한테 꼭 전화해! 알았지? 어? 권하연 :내가 알아서 할게~ 문을 쾅 닫고 권하연 나가버림 권준우 : 어휴..암튼 쌀쌀맞긴... 그나저나 남은 건 어떡하지..?? 문밖에서 그대로 서있던 권하연 권하연 : 엄마... 하지만 이번에는 절대로 내가 먼저 연락 안 할거야! ‘스피노자는 범신로자로 유명하다. 그는 신을 자연으로 정의했고’ 방안에서 타자를 치고있는 권준우
‘자연, 신체, 등물 등을 신적 사랑이라고 생각했다. 여기서 사랑이란 변용이란 개념으로 집약되는데... 변용을 음식과 연결시켜보면...’
개짖는 소리가 다시 시작됨 ‘컹- 컹- 컹- 컹- 컹-컹- 컹- 컹- 컹- 컹-컹- 컹- 컹- 컹- 컹-컹- 컹- 컹- 컹- 컹-컹- 컹- 컹- 컹- 컹-컹- 컹- 컹- 컹- 컹-‘ 권준우 : 으아아아아!!! 야!!!!!! 조용히해!! 씨끄럽다고!!!! 개 : 컹-컹-컹- 컹- 컹- 권준우 : 으아악!!! 더이상 못참겠다아아
‘컹- 컹- 컹- 컹- 컹-컹- ‘
머리를 붙잡고 고개숙인 권준우 개짖는 소리는 계속됨 ‘이럴 때일수록 침착해야한다!! 층간소음으로 살인사건까지 나는 세상인데... 일단 찾아가 보자!!’ 권준우 : 빈손으로 가긴 좀 그렇고 뭔가 좀 들고 가야할텐데.. 떡..떡! 떡 같은 거 어디 없나? 맞다! 샐러드!! 어차피 먹을 사람도 없고.. 그래도 그냥 이대로 갖다 주기엔 좀 그런데... 고기라도 하나 더 얹어서 가야겠다... 후라이펜에 고기를 구움 ‘치이이이- 치이이이-‘ 권준우 : 살짝만 익혀서 개도 먹으라고 해야지~
개가있는 집으로 찾아온 권준우 벨을 누름 ‘딩동~’
사납게 개가 짖음 개: 컹! 컹! 컹! 컹! 컹! 컹! 컹! 컹! 컹! 권준우 : 어휴! 저걸 그냥... 개 주인 : 네 나가요~ 두사람이 대문을 사이에두고 이야기함 개 주인 : 죄송해요.. 저희 개가 너무 시끄럽죠? 권준우 : 그러니까요..
권준우 : 자꾸 신경이 날카로워져서요.. 왜 계속 짖는지.. 혹시 무슨 문제라도..
개 주인 : 정말 죄송해요... 얘가 털갈이를 하는지 털이 너무 많이 날려서 집 밖에 잠시 내놨거든요.. 개를 쓰다듬으면서 주인이 말함 개 주인 : 사실 엊그제 유기견 센터에서 데리고 왔는데.. 자기도 집에 들어오고 싶으니까 계속 짖는 것 같아요.. 하지만 제가 알레르기 있는지 자꾸 기침이 나와서.. 죄송해요.. ‘결국 녀석도 외로웠던 거구나..’ 권준우 : 말씀 듣고 보니 순해 보이네요.. 조금 전까지는 살벌했는데.. 개 주인 : 네~ 그럼요~ 아주 순해요~ 권준우 : 자! 이거! 먹어봐! 자신이 만든 샐러드 고기 한점을 개에게 주면서 말하는 권준우
개가 샐러드를 먹음 ‘우적 우적’
‘같은 상황이라도 외부의 조건에 따라서 얼마든지 변할 수 있다. 스피노자는 우리는 사랑할 수록 지헤로워진다고 했다. 같은 사물도 아무런 감정없이 대하는 것과 사랑하면서 보는 것이 결코 같을 수 없다. 사랑을 통해서 지혜로워지는 것은.. 진짜 살아있는 지식을 얻는 것이다. 일을 다 끝낸듯한 권준우 자리에 일어나 기지개를 피며 말함 권준우 : 으으~ 다음에는 무슨 요리를 다루지? 다음 화에 계속 됩니다.
- Delisophy- 오늘의 요리
샐러드 그림
마스터셰프 코리아라는 요리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있을 때였다. 판권을 소유한 그 대기업 소속의 패밀리 레스토랑 체인의 총괄셰프 쯤 되는 인물이 참가자들에게 스테이크와 파스타, 샐러드의 요리 방법을 알려주는 강의가 있었다. 사람들 앞에 선 그가 물었다.

"샐러드가 왜 샐러드인지 아세요?"

어려운 질문이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카메라와 제작진의 눈이 부담스러워서인지 참가자들은 선뜻 대답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요리사는 말을 이어갔다. "샐러드는 '소금이 있는'이라는 뜻을 가진 라틴어 'Salata'에서 온 단어에요."

그날 무슨 샐러드 만드는 법을 배웠는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강의의 별로 중요하지 않은 이 도입부만 기억하는 이유는 아마 칼럼마다 어원이야기의 분량으로 상당 글자수를 때우는 사람의 잘난 척 하지 못한 아쉬움 때문이 아닐까 싶다. 아무튼 그런 어원에 대한 이야기는 뒤로 하더라도, 모두가 알다시피 이 샐러드라는 요리를 만드는 방법은 결코 어렵지 않다. 이런저런 채소를 사다가 대충 섞어주기만 하면 되니까, 게다가 이 요리는 샌드위치만큼이나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기까지 하지 않은가. 채소 섞은 것에 참치를 추가하면 참치 샐러드, 토마토를 추가하면 토마토 샐러드가 되는, 이른바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 음식인것이다. 하지만 이 요리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그것에 뿌려먹을 드레싱인 듯하다. 나는 사실 드레싱을 만드는 것도 꽤 간단한 작업이라고 생각하는데, 샐러드에 대한 프랑스 속담을 보면 꼭 그렇지만도 않은가 보다.

'샐러드를 제대로 만들려면 네 사람이 필요하다. 식초를 넣을 수전노(守錢奴), 기름을 넣을 낭비가(浪費家), 소금을 넣을 현자(賢者)와 마지막으로 그걸 섞어줄 광인(狂人).'
박준우 (마스터셰프 코리아 준우승자)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3-11-12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