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역사

한국전쟁에서 UN군을 구한 초콜릿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Play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전쟁에서 UN군을 구한 초콜릿
1950년 11월, 한국전쟁 중 가장 참혹했던 장진호 전투에서 중공군에 포위된 채 악전고투 하던 UN군에게 헬기와 수송기가 날아와 보급품을 투하 했다. 하염없이 보급품만을 기다리던 박격포 부대원들이 허겁지겁 달려 나가 보급품 상자를 열었는데, 그 안에 들어있는 것은? 다름 아닌 초콜릿이었다. 과연 어떻게 된 일일까?
달콤쌉싸름한 맛으로 전 세계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초콜릿은 한때 신에게 바치던 값진 제물이었으며, 권력층만 맛볼 수 있었던 부의 상징이기도 했다. 바로 이 초콜릿에 얽힌 한국전쟁의 숨겨진 이야기를 확인해 보자.
동영상 캡춰이미지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5-02-24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