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역사

조선포로의 권위를 살린 두부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Play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조선포로의 권위를 살린 두부
인류가 만든 음식 중 가장 완벽한 식품이라는 두부는 동아시아에서 가장 대중적인 콩 가공품으로 양질의 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한 영양만점 음식이다. 두부를 언제, 누가 만들어 먹었냐는 의견이 분분하지만, 확실한 것은 아주 오래 전부터 우리는 두부를 먹었다는 것이다.  
특히 조선의 두부는 맛있기로 소문이 나서 명나라 황제가 조선두부기술자를 요구할 정도였다. 이렇게 뛰어난 두부기술 덕분에 임진왜란 당시 일본에 끌려간 포로들 중 두부기술자들은 극진한 대접을 받기도 했다. 두부에 얽힌 숨겨진 역사 이야기를 확인해 보자.
동영상 캡춰이미지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5-01-26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