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으로 간 문학

화가 김선두가 담은 시인 김춘수의 <나목과 시>


김선두, 나목과 시, 장지에 먹, 94 x 65cm, 2022
시를 잉태한 언어는
겨울의
설레이는 가지 끝에
설레이며 있는 것이 아닐까

- 시 「나목과 시」 일부

김춘수

시인. 1922~2004년

시집 『꽃을 위한 서시』 등

김선두

화가. 1958년생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한국화과 및 동대학원 졸업, 현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한국화과 교수, 개인전 30여 회(오느른갤러리, 학고재갤러리, 아트센터 쿠, 포스코미술관 등) 및 단체 초대전(겸재정선미술관, 전남도립미술관, 동덕아트갤러리, 문화역서울284, 복합문화공간 에무, 등) 다수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2-11-24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