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화문 읽거느 새단장 기념 이벤트 2016.01-18~02.29광화문 읽거느 새단장 기념 이벤트 2016.01-18~02.29

한입 미술관

황금빛의 화가, 클림트의 숨겨진 사연

화려한 포스터의 선구자, 알폰스 무하 화려한 포스터의 선구자, 알폰스 무하
화려한 포스터의 선구자, 알폰스 무하 화려한 포스터의 선구자, 알폰스 무하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화려한 포스터의 선구자, 알폰스 무하 화려한 포스터의 선구자, 알폰스 무하

가난한 금세공사의 아들, 성공을 꿈꾸다

클림트는 1862년 금세공사의 아들로 태어난다. 아버지의 사업이 성공을 거두지 못했기 때문에 굉장히 가난했다. 클림트는 늘 성공하고 싶어했고, 자신이 하고 싶은 예술을 하는 것이 아닌 상업적으로 성공하는 것이 더 큰 목표였다. 그래서 그는 순수미술이 아닌 장식미술학교에 들어가 상업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을 배웠고, 재능도 뛰어났다. 당시 빈에는 재건축 붐이 일어나면서 새로 지어지는 건물들이 많았다. 자연스레 새로운 건물을 장식할 벽화를 그려달라는 의뢰도 많아졌다. 이에 클림트는 자신의 동생과 화가 프란치 마치와 함께 아티스트 컴퍼니를 설립해 벽화를 의뢰받기 시작했다.

웅장하고 사실적인 부르크극장의 천장화

부르크극장의 천장화 작업에서 클림트는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을 사람들이 빠져들어 관람하고 있는 모습을 매우 사실적으로 그렸다. 왼쪽에는 줄리엣의 사망 소식을 들은 로미오가 지하 무덤으로 달려와 수의를 입은 줄리엣을 보고 음독 자살하는 장면을 그려 넣었다. 절정에 달한 연극에 완전히 몰입한 관객들을 보면 당시 극장의 분위기까지 그대로 전해진다. 이 시기, 빈에서는 사실적이고 아름답게 이상화된 표현이 대세였고, 이런 작품을 그려야 성공할 수 있었다. 작품에 대한 정보가 없다면, 우리가 아는 클림트의 그림이라고 전혀 느껴지지 않을 만큼 고전적인 화풍이다. <로미오와 줄리엣>의 비극적 죽음을 웅장하고 사실적으로 그려낸 클림트는 이 작품으로 당시의 황제로부터 황금공로십자 훈장을 수여받으며 오스트리아의 천재화가로 등극하게 된다.

누구에게도 환영받지 못한 논란의 작품

이후 성공가도를 달리던 클림트는 1892년 사랑하는 가족들과 연이어 이별하며 슬럼프를 겪는다. 클림트는 잠시 세상과 멀어졌고, 작품활동도 하지 않았다. 그리고 오랜 침묵을 깨고 다시 나타난 클림트는 비로소 깨달았다. 시대가 원하는 예술이 아닌, 자신이 원하는 그림을 그려야 한다는 것을. 그는 조금씩 사실적 표현에서 벗어났고, ‘빈 분리파’를 설립해 전통과는 분리된 새로운 예술을 선언한다. 그리고 당시 빈에서 가장 논란이 되었던 작품이 이 무렵 탄생한다. 빈 대학교의 의뢰로 철학과 법학, 의학 세 가지 학문을 주제로 한 천장화를 그리게 된 클림트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벽화를 그린다. 학문의 위대함 대신 존재의 고통과 죽음으로 가득한 천장화를 그린 것이다. 당시 언론을 비롯한 빈 사회는 결국 이 작품을 이해하지 못했고, 작업을 중단시키라는 청원까지 올라왔다. 자존심이 상한 클림트는 계약금을 전부 돌려주고 누구에게도 환영받지 못한 이 작품을 돌려받는다.

나치에 의해 사라져버린 클림트의 역작

클림트가 가져온 문제의 빈 대학교 천장화는 이후 그의 후원자에게 판매되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클림트가 세상을 떠나고, 2차 세계대전 당시 오스트리아에 입성한 나치는 클림트의 이 작품을 퇴폐미술로 규정하고 약탈해간다. 그리고 빈 교외에 위치한 임멘도르프성에 다른 화가들의 작품과 함께 모아둔다. 그리고 1945년, 전쟁에 패하고 오스트리아에서 퇴각하던 나치는 이 성에 불을 지르고 떠난다. 안타깝게도 그 안에 있던 모든 작품들이 타버리고 말았다. 이때 나치가 파괴한 작품들의 가치는 값으로 따지는 것이 불가능할 정도다. 그래서 클림트의 이 작품은 당시에 찍어둔 흑백사진으로만 겨우 감상할 수 있다. 어떤 이들은 말한다. 만약 이 작품이 현재까지 남아 있었다면 클림트의 최고 역작으로 평가받았을 것이라고 말이다.

거슬러 걷는 자의 예고된 비극- <안티고네 />

이 책은 클림트를 포함한 화가 11명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데, 분석이 아닌 화가들의 인생을 이야기하고 있다. 현재는 거장이라 불리는 화가들도 막상 그들의 인생을 들여다보면 우리와 다르지 않다는 것을 느끼게 될 것이다. 어떤 화가는 자신을 비난하기도 했고, 혼자 캔버스 앞에서 울기도 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계속해서 그림을 그렸다. 그들의 인생을 그림과 함께 들여다보면 어느새 그들과 공감하고 그림이 이해가 되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이 이 책을 쓴 저자가 진정으로 바라는 목표이기도 하다. 미술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도 어렵지 않게 접근할 수 있도록 쉽고 재미있게 쓰여져 책을 읽는 동안은 누구나 그림과 사랑에 빠지는 시간을 가지게 될 것이다.

정우철

정우철

EBS 클래스 e 도슨트 정우철의 미술극장
<알폰스 무하>, <툴루즈 로트렉>, <앙리 마티스> 展 등

  •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1-05-13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