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전의 지혜

[동양고전-리더의 자격] 조괄 편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Play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풍부한 경험은 지식을 지혜로 만든다
노마지지(老馬之智)라는 말이 있다. 늙은 말의 지혜로 경험을 두루 쌓은 사람의 지혜를 뜻한다.
『한비자』「설림상(說林上)」에 나오는 말이다.
기원전 663년 제나라 환공의 명재상으로 있던 관중이 대부 습붕(濕朋)과 함께 고죽국(孤竹國)을 정벌하기 위해 떠났다. 상당히 오래 끈 싸움이어서 봄이 가고 겨울이 돌아왔다. 이들은 그곳 지리에 어두워 전군(全軍)이 길을 잃고 말았다. 이때 관중이 말했다.
"늙은 말의 지혜는 쓸 만합니다.(老馬之智, 可用也.)"
그리하여 늙은 말을 풀어 그 뒤를 따라가서 길을 찾아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또 어느 날 산속을 가다 보니 마실 물이 없었다. 이때 습붕이 말했다.
"개미는 겨울에는 산 남쪽에 살고, 여름에는 산 북쪽에 산다고 합니다. 개미집이 땅보다 한 치 높은 곳에 있는데, 그로부터 일곱 치를 파면 물이 있습니다."
습붕의 말대로 개미집을 찾아서 땅을 파니 물이 솟아 나왔다. 이 이야기를 하고 한비는 이런 결론을 내렸다.
"관중의 총명함과 습붕의 지혜로움으로도 알지 못하는 바에 이르러서는 늙은 말과 개미를 섬기기 어려워하지 않았는데, 지금 사람들은 자신의 어리석음을 알면서도 성인의 지혜를 본받을 줄 모르니 역시 잘못된 게 아닌가?"
삽화
이렇듯 늙은 말이나 하찮은 개미일지라도 충분히 배울만한 점이 있는 것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잘 알지도 못하면서 옛날의 성현이나 선배들의 지혜를 거울삼아 배우려 하지 않는 것이 안타깝다. 누구든 겸손한 자세로 진리를 배워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 점에서 조괄이 보여준 모습은 자기과신과 만용 그 자체였다. 오죽하면 야전 경험이 없는 그가 장군이 되는 것에 대해 어머니 조차 한사코 말렸겠는가.
세상의 모든 일이 그렇다. 자신은 그 일에 전문가라고 하면서 자신만만해 하지만 언제든 숙련된 기술이나 경험을 갖춘 고수들이 세상에 너무 많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능력이란 책상머리에 앉아 그저 탁상공론을 일삼으며 얻어지는 것이 아니고 늘 이론과 실제가 접목된 데서 힘이 나온다는 것이 진정한 앎의 정의다.
조직에서도 마찬가지다. 자신의 어설픈 이론만을 믿고 설치기 보다는 노련한 경험자들의 말을 귀 기울여 들어가면서 주변의 분위기 파악도 해 가면서 하면 좋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조괄처럼 행동했다간 조직을 패망에 이르게 할 뿐 아니라 자신 역시 희생물이 될 수도 있음을 알아야 한다.
김원중 | 건양대 중국언어문화학과 교수
충북 보은에서 출생하여 조부로부터 한학을 익혔고, 성균관대 중문과에서 중국고전문학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대만 중앙연구원 중국문철연구소 방문학자와 중국 대만사범대학 국문연구소 방문교수를 역임하고, 현재 건양대 중국언어문화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한국중국문화학회 부회장도 맡고 있다.
[논어], [손자병법], [한비자], [정관정요] 등 굵직한 고전 원전 번역을 통해 고전의 한국화, 현대화에 기여해왔으며, SK그룹, 롯데그룹, 한국능률협회, 현대 리더스포럼, 한경아카데미 CEO 특강, 한국인간개발 연구원, 휴넷, KBS라디오, 한국경제TV, 오마이 뉴스TV 등 주요 공공기관과 대학 및 기업에서 인문학 강연을 했다.
현재 KBS라디오(대전)의 ‘김원중의 사기열전’. 그리고 [동아일보]에 매일 ‘한자로 읽는 고전’을 연재 중이다.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4-06-02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