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화문 읽거느 새단장 기념 이벤트 2016.01-18~02.29광화문 읽거느 새단장 기념 이벤트 2016.01-18~02.29

고전의 지혜

푸른 심장이 뛰는 곳, 네덜란드 델프트

영국 귀족이 사랑한 도시, 베네치아 영국 귀족이 사랑한 도시, 베네치아
영국 귀족이 사랑한 도시, 베네치아

네덜란드 서부의 소도시 델프트의 풍경을 담은 <델프트 풍경>은
운하가 발달한 네덜란드의 특성을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 그림을 그린 네덜란드의 대표 화가, 요하네스 베르메르는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로 널리 알려져 있는 인물이다.

그런데, 놀랍게도 이 작품 <델프트 풍경>이 없었다면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도 보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하는데,
베르메르와 그의 작품에는 과연 어떤 사연이 담겨 있는 것일까?

영국 귀족이 사랑한 도시, 베네치아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영국 귀족이 사랑한 도시, 베네치아 영국 귀족이 사랑한 도시, 베네치아
  • 델프트의 스핑크스, 요하네스 베르메르

    베르베르는 ‘델프트의 스핑크스’라는 별명으로 불리곤 한다. 네덜란드 델프트에서 평생 머물며 그림을 그렸지만 그의 삶이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수수께끼 같은 인물이기에 붙여진 별명이다. 네덜란드의 대표적인 화가임에도 불구하고 베르메르에 대한 기록이 남아있지 않은 이유는 뭘까? 이는 사후 200년이 지나서야 비로소 그의 작품이 인정받았기 때문이며, 그가 남긴 작품 수가 고작 35점밖에 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가 남긴 작은 단서들만으로 그의 삶을 추정하고 있다.

  • 가난의 대물림, 그러나 그리는 것을 멈추지 않은 화가

    베르메르의 아버지는 여인숙을 운영하면서 그림을 판매하는 화상이었는데, 불행하게도 장사가 그리 잘 되지 않았다. 결국 빚이 잔뜩 남아 있는 여인숙을 베르메르에게 물려주고 세상을 떠나고, 가장이 된 베르메르는 이 무렵부터 화가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여인숙을 운영하면서 자신의 그림을 판매했지만 살림살이가 넉넉하지는 못했다. 당시 화가로 살아남기 위해서는 1년에 100점 정도는 그려야 했는데, 베르메르는 고작 두세 작품을 그리는데 그쳤다. 지나치게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비싼 재료들을 사용했기 때문에 베르메르는 가난에서 쉽게 벗어날 수 없었다.

  • 전쟁과 빈곤 속에 생을 마감하다

    사랑하는 여인과 결혼하기 위해 개신교에서 가톨릭으로 개종한 베르메르는 살림살이가 조금 나아지자 장모의 집 근처에 작업실이 있는 3층 규모의 집을 장만한다. 이곳에서 그의 많은 작품들이 탄생하는데, 델프트의 전경을 운하 건너편에서 바라본 <델프트 풍경> 또한 이 무렵에 그려졌다. 하지만 1672년 프랑스의 루이 14세가 네덜란드를 침공하면서 유럽의 여러 국가들 간에 전쟁이 벌어지게 되고, 이로 인해 베르메르는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받게 된다. 갑작스런 빈곤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던 그는 43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나고 만다.

  • 200년 만에 재조명된 베르메르의 작품들

    델프트의 수많은 화가들 중 하나로 잊혀지고 있던 베르메르가 다시 부활한 건 200년이 지나서였다. <델프트 풍경>을 보고 깊은 인상을 받은 프랑스의 미술평론가 토레 뷔르거가 여러 곳에 흩어져 있던 베르메르의 작품들을 하나하나 찾아내 대중에게 소개하면서 큰 인기를 끌게 되었던 것이다. 이를 통해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우유를 따르는 여인> 등의 작품들이 뒤늦게 널리 알려지면서 베르메르는 큰 사랑을 받게 된다.

여행 정보

  • 신교회 Nieuwe Kerk

    이미지 출처 | gettyimagebank

    신교회 Nieuwe Kerk

    델프트의 마르크트 광장에 위치해 있으며, 시청사와 마주보고 있다. 기존에 있던 교회와 구분하기 위해 ‘신교회’로 불리고 있다. 1396년부터 1496년에 걸쳐 건축되었으며, 처음에는 가톨릭 성당이었으나 네덜란드가 개신교를 받아 들이면서 개신교 교회로 바뀌었다. 네덜란드 건국의 아버지로 불리는 빌럼 1세가 이곳 신교회에 잠들어 있다. 그의 작위가 오라녀(Oranje), 즉 오렌지였는데 오늘날 네덜란드 축구팀이 오렌지색 유니폼을 입고 ‘오렌지 군단’이라고 불리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신교회 종탑의 높이는 약 109미터로 네덜란드에서 두 번째로 높다. 교회 입장료와 타워 입장료를 별도로 받고 있는데, 타워에 올라가면 델프트 시내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다.
  • 푸른 심장 Blauwe Hart

    이미지 출처 | 에디터 촬영

    푸른 심장 Blauwe Hart

    조각가 마르셀 스밍크(Marcel Smink)가 디자인하고 델프트 공과대학에서 구조를 설계한 작품으로, 1998년 신교회 근처에 세워졌다. 델프트 도자기 특유의 파란색(델프트 블루)을 상징하는 파란 유리로 만들어진 푸른 심장은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를 그린 화가 요하네스 베르메르의 생가가 있는 곳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그야말로 델프트의 대표 상징물로서 시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1-06-16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