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화문 읽거느 새단장 기념 이벤트 2016.01-18~02.29광화문 읽거느 새단장 기념 이벤트 2016.01-18~02.29

고전의 지혜

영국 귀족이 사랑한 도시, 베네치아

영국 귀족이 사랑한 도시, 베네치아 영국 귀족이 사랑한 도시, 베네치아
영국 귀족이 사랑한 도시, 베네치아

1730년,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한 작업실에
영국에서 온 귀족들이 몰려들어 장사진을 이루고 있었다.
먼 섬나라의 귀족들이 어떻게 베네치아까지 오게 된 것일까?

당시만 해도 유럽 대륙에 대해 영국은 문화적인 열등감을 갖고 있었다.
그래서 서양 문화의 원천인 이탈리아를 여행하는 것이
귀족 및 지식층의 ‘필수 코스’로 큰 인기를 끌었으니, 이를 ‘그랜드 투어’라 불렀다.
이 투어의 코스 중 하나가 바로 낭만적인 물의 도시, 베네치아였다.

영국 귀족이 사랑한 도시, 베네치아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영국 귀족이 사랑한 도시, 베네치아 영국 귀족이 사랑한 도시, 베네치아
  • 베두타를 사랑한 영국의 귀족들

    베네치아로 여행을 온 영국 귀족들 사이에선 베네치아의 풍경을 담은 ‘베두타’가 큰 인기를 끌었다. ‘베두타(Veduta)’는 이탈리아어로 ‘전경(View)’이라는 의미인데, 회화에서는 정밀한 풍경화를 말한다. 영국 귀족들은 그랜드 투어의 추억을 기록하고 자랑하기 위해 베두타를 자신의 집에 걸어두었던 것이다. 이 베두타로 베네치아에서 독보적인 인기를 누린 화가가 있었으니, 그가 바로 카날레토였다.

  • 극장에서 아버지와 그림을 그리던 소년

    몰락한 귀족 가문에서 태어난 카날레토. 그의 아버지 베르나르도 카날은 극장의 무대 배경을 그리는 화가였다. 카날레토는 어릴 때부터 아버지를 도와 그림을 그렸고, 이를 통해 풍경화의 기초를 습득할 수 있었다. 베네치아 풍경화에 대한 영국인들의 욕구를 알아챈 카날레토는 곧바로 베두타 작업에 전력을 기울인다. 그의 예상대로 풍경화는 큰 인기를 끌면서 주문이 폭주했고, 작업 시간이 턱없이 부족했던 카날레토는 다시 고민에 빠진다.

  • 베네치아 풍경화의 대가, 카날레토

    카날레토는 그림을 보다 쉽고 빠르게 그리기 위해 ‘카메라 옵스쿠라’를 활용했다. 카메라 옵스쿠라는 사물이나 풍경을 넓은 종이나 유리에 투사시켜 윤곽을 그리는 방법으로, 카날레토는 이를 통해 밑그림을 쉽게 그려나갈 수 있었다. 또한, 이상적인 풍경을 그리기 위해 자와 컴퍼스를 사용하여 건축물과 인물들을 공식에 따라 배치했다. 그 결과 베네치아보다 더 베네치아 같은 풍경화를 완성할 수 있게 된다.

  • 화려했던 베두타의 시대는 저물고

    1740년, 카날레토는 뜻밖의 큰 위기를 맞이한다. 유럽의 강대국들 사이에 전쟁이 벌어지면서 여행객들의 수가 급격히 줄어들었기 때문이었다. 이로 인해 풍경화 주문 역시 자연스럽게 줄어들었고, 카날레토는 과감히 고객이 있는 영국으로 향한다. 런던에 도착한 카날레토는 영국의 풍경을 그림에 담았지만, 아쉽게도 베네치아 풍경화에 비해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결국 카날레토는 베네치아로 다시 돌아오고, '베두타'의 화려한 시대도 그렇게 저물고 만다.

여행 정보

  • 루앙대성당 Cathdrale Notre-Dame

    이미지 출처 | gettyimagebank

    산 마르코 광장 Piazza San Marco

    산 마르코 광장 동쪽에 위치해 있으며, 두칼레 궁전과 인접해 있다. 비잔틴 건축 양식의 대표적인 건축물로 손꼽힌다. 828년,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에 매장되어 있던 성 마르코의 유해를 베네치아로 옮기고, 성 마르코를 베네치아의 수호성인으로 선언하면서 건립하게 되었다. 기본적인 골격은 11세기에 완성되었고, 이후 지속적으로 건물을 장식해 지금의 화려한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성당의 벽면을 가득 채우고 있는 화려한 금박 장식 때문에 ‘황금의 교회’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데, 이 금박 모자이크는 베네치아를 방문했던 ‘황금의 화가’ 클림트에게 영감을 주기도 했다.
  • 카페 플로리안 Caff Florian

    이미지 출처 | gettyimagebank

    카페 플로리안 Caffè Florian

    산 마르코 광장에 위치한 카페로, 이탈리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1720년 플로리아노 프란체스코니가 베네치아의 승리를 뜻하는 ‘알라 베네치아 트리온판테’라는 이름으로 개업했는데, 곧 그의 베네치아식 이름인 ‘플로리안’을 따서 이름을 바꾸었다. 오픈 이후 300년 동안이나 운영되고 있으며, 괴테, 카사노바, 바이런, 찰스 디킨스 등의 여러 유명인사들이 자주 드나들었다. 산 마르코 광장을 방문하면 카페 플로리안의 악사들이 연주하는 감미로운 선율을 따라 자연스럽게 이곳을 찾게 된다.
  •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1-05-13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