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화문 읽거느 새단장 기념 이벤트 2016.01-18~02.29광화문 읽거느 새단장 기념 이벤트 2016.01-18~02.29

고전의 지혜

바이킹의 도시, 노르망디 루앙

바이킹의 도시, 노르망디 루앙 바이킹의 도시, 노르망디 루앙
바이킹의 도시, 노르망디 루앙

1892년 2월, 프랑스 북부에 위치한 루앙 시내에서
주변을 한참 두리번거리던 한 중년 남성이 있었다.
이윽고 그는 상점들이 들어선 한 건물의 2층으로 올라가서
다짜고짜 작업실을 빌려달라고 간청하기 시작했다.

그는 바로 인상주의를 대표하는 화가, 클로드 모네였다.
그렇다면, 그는 왜 루앙대성당 앞에 위치한 상가 건물 2층에 작업실을 마련했을까?

바이킹의 도시, 노르망디 루앙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바이킹의 도시, 노르망디 루앙 바이킹의 도시, 노르망디 루앙
  • 바닷가 마을의 소년 화가

    파리에서 태어난 모네는 다섯 살 때 아버지의 사업이 어려워지자 노르망디 지역의 항구 도시인 루아브르로 이사해 어린 시절을 줄곧 그곳에서 보낸다. 그림에 남다른 소질이 있던 소년 모네는 마을 사람들의 캐리커처를 그려서 팔곤 했는데, 이때 그의 재능을 눈여겨본 부댕이라는 화가에 의해 본격적으로 그림 수업을 받게 된다. 당시의 화가들은 야외에서 간단한 스케치를 하고, 화실에서 나머지 그림을 완성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던 것에 반해 부댕은 야외에서 직접 풍경을 보면서 그리는 작업을 즐겼고, 이는 모네에게 큰 영향을 준다.

  • 초록 드레스의 여인, 카미유를 만나다

    세월이 흘러 성인이 된 모네는 파리로 유학을 떠나고, 이때 쿠르베, 피사로, 르누아르 등의 동료 화가들을 만난다. 무엇보다 모네의 영원한 모델이자 아내인 카미유와 운명적인 만남을 갖게 되고, 그녀를 모델로 한 작품 ‘초록 드레스의 여인’이 살롱전에서 호평을 받는다. 이후 프랑스에서 전쟁이 벌어지자 런던으로 피난을 간 모네는 영국 출신의 화가 터너가 그린 풍경화를 보고 깊은 감명을 받게 된다. 전쟁이 끝난 후 프랑스로 돌아온 모네는 어린 시절을 보낸 루아브르의 바닷가에서 풍경화를 그리기 시작한다.

  • 인상주의의 탄생

    살롱전에 낙선한 예술가들끼리 뜻을 모아 개최한 전시회에 모네는 루아브르의 바닷가에서 그린 문제의 그림을 전시하게 되는데, 그것이 바로 ‘인상, 해돋이’라는 작품이었다. 한 비평가가 이를 보고 ‘인상’밖에 없는 작품이라며 전시에 참여한 화가들을 ‘인상주의자들’이라고 비꼬았는데, 이는 훗날 새로운 시대를 이끈 ‘인상주의’가 탄생하는 계기가 된다. 이후 비평가들의 비난은 점차 긍정적인 반응으로 바뀌었고, 모네는 인상주의의 대표적인 화가로 자리매김한다.

  • 루앙대성당 연작을 완성하다

    이렇게 자신감을 얻은 모네가 새로운 작품을 그리기 위해 방문한 곳이 바로 그의 형이 살고 있던 루앙이었다. 루앙대성당 앞에 위치한 상가 건물 2층에 작업실을 마련한 모네는 건축물 자체보다는 빛과 공기, 바람, 안개, 온도 등등에 의해 시시각각 변하는 루앙대성당의 모습을 그리고자 했다. 이를 위해 무려 12개의 캔버스를 작업실에 늘어놓고 그리기에만 열중했다. 결국 모네는 2년에 걸쳐 30여 점의 <루앙대성당> 연작을 완성했고, 이는 모네의 대표작 중 하나로 여전히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여행 정보

  • 루앙대성당 Cathdrale Notre-Dame

    이미지 출처 | gettyimagebank

    루앙대성당 Cathédrale Notre-Dame

    프랑스 루앙에 위치한 고딕 양식의 성당으로, 노트르담 대성당으로도 불린다. 1063년 건설된 이후 여러 번의 증축과 개축을 거쳐 1544년에 지금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건물의 전체 길이는 135m이며, 첨탑의 높이는 151m로 프랑스 성당 가운데 가장 높다. 성당 내부에는 노르망디의 첫 공작인 롤로 공의 묘비가 있으며, 노르망디의 공작이자 영국의 왕인 사자왕 리처드 1세의 심장이 보관되어 있다고 전해진다. 루앙은 노르망디 지방의 주도로, 파리로부터 북쪽으로 약 120km 떨어져 있다. 파리를 가로지르는 센강은 항구 도시인 루아브르까지 이어지는데, 루앙 역시 센강을 중심으로 도시가 형성되어 있다. 성당 맞은 편에 루앙의 관광안내소가 있는데, 바로 이 건물의 2층에서 모네가 ‘루앙대성당’ 연작을 작업했다. 지금은 사무실로 사용되고 있어 일반 여행객이 내부를 방문하기는 쉽지 않다.
  • 잔다르크 성당 glise Sainte-Jeanne-d'Arc

    이미지 출처 | gettyimagebank

    잔다르크 성당 Église Sainte-Jeanne-d'Arc

    루앙대성당에서 서쪽으로 500m 정도 떨어진 비유 막쉐 광장에 위치해 있다. 프랑스의 국민 영웅인 잔다르크를 기리기 위해 1979년에 건설된 곳으로, 바이킹의 배를 뒤집어 놓은 듯한 독특한 모양을 하고 있다. 잔다르크는 100년 전쟁에서 영국을 상대로 큰 승리를 거두었지만, 전투 중 영국의 동맹군인 부르고뉴 군에 사로잡히게 된다. 영국은 프랑스에게 잔다르크의 몸값을 요구하지만, 잔다르크를 부담스러워 했던 프랑스 왕은 응하지 않았고, 잔다르크는 19세에 마녀로 몰려 화형을 당한다. 잔다르크가 화형을 당한 곳이 바로 루앙의 비유 막쉐 광장으로, 처형을 당한 위치에 잔다르크 성당의 긴 십자가가 세워져 있다..
  •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1-04-15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