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전의 지혜

프랑스 동화 마을에서 만나는 자유의 여신상

고전의지혜 : 프랑스 동화 마을에서 만나는 ‘자유의 여신상’ 고전의지혜 : 조선의 산천을 화폭에 담다, <병진년화첩 />
고전의지혜 : 조선의 산천을 화폭에 담다, <병진년화첩 />

프랑스 북동부에 위치한 작은 도시 콜마르.

애니메이션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모티브가 되었을 정도로
동화 같은 풍경을 지니고 있는 이 도시의 거리를 걷다 보면
바닥 곳곳에서 ‘자유의 여신상’을 발견하게 된다.

미국의 상징인 ‘자유의 여신상’이
프랑스의 작은 동화 마을에 등장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고전의지혜 : 프랑스 동화 마을에서 만나는 ‘자유의 여신상’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고전의지혜 : 프랑스 동화 마을에서 만나는 ‘자유의 여신상’ 고전의지혜 : 프랑스 동화 마을에서 만나는 ‘자유의 여신상’
  • 이집트에서 꿈을 키우다

    1855년, 프랑스 콜마르 출신의 조각가 “프레데릭 오귀스트 바르톨디”는 이집트에서 고대 건축물과 조각을 보며 거대한 동상을 제작하겠다는 꿈을 키운다. 바르톨디는 수에즈 운하 건설 책임자를 찾아가 운하 입구에 거대한 여신상을 세우자고 제안하지만 거절당하고, 그 자리에는 평범한 등대가 세워지게 된다.

  • 준비된 기회를 맞이하다

    대형 작품들을 제작하며 명성을 얻은 바르톨디는 프랑스의 정치가 “라부라이에”에게 솔깃한 제안을 받는다. 미국의 독립전쟁 승리 100주년을 맞이하여 자유를 상징하는 작품을 제작한다는 것. 수에즈 운하 입구에 세우려고 했었던 동상을 떠올린 바르톨디는 자유의 여신 리버티와 들라쿠르아의 <국민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을 참고하여 새로운 여신상을 디자인한다.

  • 상상을 현실로 만들다

    “세계를 밝히는 자유”라는 수십 미터의 동상을 기획한 바르톨디는, 훗날 파리의 에펠탑을 건축한 “귀스타프 에펠”의 도움을 받아 철골을 제작하고, 그 위에 구리판을 덧대 동상을 제작한다. 그리고 파리박람회에 동상의 머리 부분만 전시하여 부족한 제작비를 모금하는 데 성공한다.

  • 자유의 상징이 되다

    1884년, 비로소 동상이 완성되지만 이를 다시 해체하여 210개의 나무 상자에 담아 미국 뉴욕의 리버티섬으로 옮겨 재조립하게 된다. 1886년 동상이 모습을 드러내자 뉴욕 시민들은 큰 환호로 거대한 여신을 맞이했다. 오른손의 횃불은 자유의 빛을, 왼손의 책은 독립선언서를, 바닥에 밟고 있는 쇠사슬은 노예제도 폐지를, 왕관에 달린 뿔은 자유가 퍼져 나가는 모습을 표현한 이 작품은 ‘자유의 여신상’이라 불리며, 현재까지 미국의 상징이자 자유의 상징물로 여겨지고 있다.

관람 정보

  • 사인암

    이미지 출처 | Shutterstock

    자유의 여신상

    미국 뉴욕의 리버티섬에 위치해 있어 유람선을 타고 관람할 수 있다. 유람선마다 탑승 위치와 코스가 다양하기 때문에 일정에 맞춰 선택을 하면 된다.

    일정에 여유가 있을 경우 리버티섬에 하차가 가능한 유람선을 이용하면 가까운 곳에서 관람이 가능하다.

    자유의 여신상 내부를 관람하려면 예약이 필요하며, 특히 왕관 부분까지 가려면 수개월 전에 예약을 해야 한다.
  • 풍락헌

    이미지 출처 | Shutterstock

    바르톨디 박물관

    프랑스 북동부의 도시 콜마르 시내에 위치해 있다. 주요 관광지인 쁘띠 베니스와 생 마르탱 성당 인근에 있으며, 시내 곳곳에 있는 ‘자유의 여신상’ 표식을 따라가면 쉽게 찾을 수 있다.

    바르톨디가 태어난 18세기 저택을 전시공간으로 만들어 1922년 개관했다. 바르톨디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으며, ‘자유의 여신상’ 스케치와 습작들을 볼 수 있다. 박물관 안내자료를 바탕으로 콜마르 시내 곳곳에 위치한 바르톨디의 조각상들을 찾아 보는 것도 좋다.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0-09-23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