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전의 지혜

조선의 산천을 화폭에 담다, <병진년화첩>

 
고전의지혜 : 조선의 산천을 화폭에 담다, <병진년화첩 /> 고전의지혜 : 조선의 산천을 화폭에 담다, <병진년화첩 />
고전의지혜 : 조선의 산천을 화폭에 담다, <병진년화첩 />

1796년, 단양8경 중 하나인 사인암 앞에
한 중년 남성이 한참을 서 있었다.

이윽고 시종에게 종이와 붓을 건네 받아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는데…

과연 그의 정체는 무엇일까?

고전의지혜 : 조선의 산천을 화폭에 담다, <병진년화첩 />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고전의지혜 : 조선의 산천을 화폭에 담다, <병진년화첩 /> 고전의지혜 : 조선의 산천을 화폭에 담다, <병진년화첩 />
  • 도화서의 젊은 천재

    1773년, 80세를 맞이한 영조가 자신의 어진과 세손인 정조의 초상화 작업을 명하자, 그림을 담당하는 도화서원에서 가장 뛰어난 화원 6명을 선발하게 된다. 대부분 경험이 많고 나이가 많은 화원들이 선발되었으나 유일하게 젊은 화원이 1명 선발되었으니, 그가 바로 김홍도였다. 당시 세손이었던 정조는 김홍도를 눈여겨 본다.

  • 정조의 총애를 받다

    영조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오른 정조는 그림에 관한 일은 김홍도에게 맡겼고 김홍도는 자신의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정조의 신임을 얻는다. 1791년, 김홍도가 어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하자, 정조는 연풍현감이라는 벼슬을 내린다. 이는 중인 출신인 김홍도가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관직이었다.

  • 연풍현감에서 파면되다

    연풍현감으로 부임한 김홍도는 계속된 가뭄으로 고통 받는 백성들을 위해 자신의 재산을 팔아 곡식을 마련하여 칭송을 받게 된다. 하지만 중매를 일삼고 사냥에 백성들을 동원했다는 죄목으로 파면을 당하고 의금부로 압송될 위기에 처하는데...

  • 쓸쓸함 속에 탄생한 걸작

    다행히 사면을 받아 집에 돌아 오지만 이후 정조의 부름을 받지 못한 김홍도는 유람을 떠난다. 이 여행을 통해 옥순봉, 사인암, 도담삼봉 등 단양의 명승지를 화폭에 담은 <병진년화첩>이라는 걸작이 탄생한다.

관람 정보

  • 사인암

    사인암

    기묘한 암벽이 병풍을 두른 듯 치솟아 있고, 아래로 하천이 흘러 들어 연못을 이루는 명승지로 단양팔경 중 하나.

    고려 때 유학자인 우탁 선생이 ‘사인’이라는 벼슬에 있을 때 이곳에 머물렀다고 하여 사인암이라 불리게 되었다. 사인암 앞에 흐르는 남조천 위에 놓인 붉은색의 출렁다리를 넘어가면 사인암의 정경을 정면에서 감상할 수 있다.

  • 풍락헌

    풍락헌

    조선시대 연풍현의 관청 건물로 연풍초등학교 내에 위치하고 있다. 1766년 당시 연풍현감인 이덕부가 관청을 새로 짓고 이름을 풍락헌이라 지었다. 1791년 김홍도가 연풍현감으로 발령 받아 이곳에서 업무를 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1972년 현 위치로 옮겨졌으며, 학교 내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연풍초등학교 입장이 가능한 시간에 관람이 가능하다.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0-08-14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