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전의 지혜

흑사병의 수호성인 <성 세바스티아누스의 순교>

고전의지혜 : 흑사병의 수호성인 <성 세바스티아누스의 순교 /> 고전의지혜 : 흑사병의 수호성인 <성 세바스티아누스의 순교 />

프랑스 파리의 필수 관광지인 루브르 박물관.
이탈리아 회화 작품이 전시되어 있는 드농관을 관람하다 보면
건장한 남성이 온 몸에 화살이 박힌 채
기둥에 묶여 있는 기묘한 그림을 발견하게 된다.

과연 화살을 맞은 이 남성은 누구이고,
왜 이런 그림을 그리게 된 것일까?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고전의 지혜 : 흑사병의 수호성인 <성 세바스티아누스의 순교 /> 고전의 지혜 : 흑사병의 수호성인 <성 세바스티아누스의 순교 />
  • 두 번이나 죽음을 선택한 로마의 순교자

    서기 300년 경, 로마 황제의 경호를 맡고 있던 근위 장교 세바스티아누스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였는데, 박해를 받고 있던 기독교 신자들을 몰래 돕다가 결국 들키게 된다.

    분노한 황제의 명에 따라 기둥에 묶인 채 수십 개의 화살을 맞지만, 기적적으로 목숨을 부지하게 된다.
    건강을 회복한 세바스티아누스는 황제를 찾아가 기독교를 믿을 것을 권하다가 결국 몽둥이로 맞아 죽게 되고, 후에 기독교의 성인으로 추대된다.


  • 유럽에 상륙한 최악의 전염병

    1347년, 크림 반도의 항구를 포위하고 있던 몽골의 후예 킵챠크칸국은 투석기로 병사들의 시체를 던져놓고 갑자기 퇴각을 한다. 당시 항구에 머물고 있던 이탈리아 제노바의 상인들은 고국으로 돌아가게 되는데, 배에서 내리자마자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죽고 만다.

    온 몸에 썩은 것처럼 검은 반점이 생기는 이 병을 사람들은 “흑사병”이라 부르고, 곧 유럽 전역으로 퍼지면서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는다.


  • 흑사병의 수호성인 탄생

    흑사병을 인간의 죄에 대한 하느님의 응징이라고 생각했던 중세 유럽인들은 화살을 맞고도 살아남은 세바스티아누스를 “흑사병의 수호성인”으로 여기게 된다.

    기독교 신자들은 성 세바스티아누스에게 기도를 올리며 건강을 기원하고, 그 후로 많은 화가들이 그의 모습을 그림에 담는다. 하지만 질병 앞에 무력한 교회의 모습을 목격하면서 교황 중심의 신권은 약해지고 도시국가의 권한이 강해지게 된다. 그리고 그 결과로 개인의 창의성과 합리성을 중시하는 르네상스 시대가 도래한다.

관람 정보

  • 만테냐의 <성 세바스티아누스의 순교 />

    이미지 출처 | Wikipedia Commons

    만테냐의 <성 세바스티아누스의 순교>

    루브르 박물관의 드농관 1층에 전시되어 있다. (루브르 박물관 정보는 “루브르의 피렌체 여인 - 모나리자”편 참조)

    15세기 이탈리아 미술을 대표하는 화가 중 하나인 안드레아 만테냐(Andrea Mantegna)의 작품이다.

    만테냐는 이탈리아 북부의 도시 파도바와 만토바에서 주로 활동했다. 능숙한 원근법 사용과 정밀한 사실주의 화풍이 특징이며, 그의 양식과 기법은 훗날 레오나르도 다빈치와 알브레히트 뒤러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만테냐는 <성 세바스티아누스의 순교>를 통해 조각처럼 단단한 인체의 아름다움을 표현했으며, 세바스티아누스가 묶여 있는 고대식의 기둥은 르네상스 당시 고대 문화에 대한 높은 관심을 엿볼 수 있다.
  • 성 세바스티아누스의 카타콤베

    이미지 출처 | Shutterstock

    성 세바스티아누스의 카타콤베

    카타콤베(catacombae)란 초기 기독교 시대의 지하묘소를 말하며, 박해 시대에는 피난소나 예배당으로 사용되었다. 카타콤베는 순교 성인의 이름을 갖고 있는데, 세바스티아누스가 순교한 후 그의 유해를 보관했던 곳이 바로 로마에 있는 “성 세바스티아누스의 카타콤베”다.

    이곳에 위치한 성당 내부에서 성 세바스티아누스가 화살을 맞은 모습의 대리석상을 볼 수 있다.

    로마 시내 중심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방문 가능하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30분 사이에 입장하며 일요일은 휴무다.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0-06-16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