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탐방 길라잡이

세운상가, 세계의 기운을 담은 이름

 
세운상가, 세계의 기운을 담은 이름
세운상가, 세계의 기운을 담은 이름
전국에서 나비들이 모여드는 ‘종삼'은 어떤 곳일까?!

1967년, 국내 최초로 종로 3가에서 퇴계로 3가까지 남북으로 무려 1km가량 이어진 거대한 상가 건물을 짓는 프로젝트가 그 시작을 알렸다. 연면적 205,536㎡ 규모의 세운, 현대, 청계, 대림, 삼풍, 풍전, 신성 상가를 비롯해 17층 고급 아파트까지 모여있는 주상복합상가 건물 세운상가(世運商街)는 1972년까지 총 5년에 걸쳐 차례로 건립되었다. 세운이라는 이름은 “세계의 기운이 이곳으로 모이라"는 뜻으로 당시 서울특별시장을 역임했던 김현옥에 의해 지어졌다. 과연 세운상가는 어떤 계기로 이곳에 지어진 것일까?


새 옷으로 차려입은 미지의 공간-1

(출처 : 『세운상가와 그 이웃들 : 산업화의 기수에서 전자만물시장까지』)

전국에서 나비들이 모여드는 ‘종삼'은 어떤 곳일까?

새 옷으로 차려입은 미지의 공간-2

(출처 : 『도심 속 상공인 마을: 도심 상공인들의 생활문화』)

세운상가는 일제강점기 때 일제가 미군의 폭격 시 화재가 번지는 것을 막으려는 목적으로 비워둔 공터 자리에 세워졌다. 한국전쟁 종전 이후 1960년대까지 이 공터엔 무질서한 판자촌이 형성됐다. 전쟁의 여파로 궁핍하고 정신적 공황에 시달리던 여성들은 생계수단을 위해 판자촌으로 몰려들었다. 6-70년대 ‘종삼’이라 불리던 사창가의 시작이 바로 그것이다. 세운상가의 건립에 큰 역할을 한 당시 서울시장 김현옥은 깨끗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사창가 ‘종삼' 소탕 프로젝트인 ‘나비 작전'을 펼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당시 그가 이 나비 작전을 시작하게 된 배경에는 세운상가와 얽힌 한 가지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

새 옷으로 차려입은 미지의 공간-2 새 옷으로 차려입은 미지의 공간-2

(출처 : 『세운상가와 그 이웃들: 산업화의 기수에서 전자만물시장까지』)

1966년 착공을 시작한 세운상가. 1968년 김 시장은 점검차 건설 현장에 들렀는데 한 여성이 그에게 다가가 “아저씨 놀다가요"라고 호객행위를 한 것이다. 김 시장은 명단을 공개하고 갖은 협박을 가해 체면을 짓밟는 방식으로 사창가의 나비라고 불리는 남성들을 먼저 소탕하기 시작했고, 나비가 사라진 종삼에서 꽃들은 자연스럽게 시들고 말았다. 나비 작전은 시행을 시작한 지 30여 년간 지속되었고 지금은 그 흔적조차 찾아볼 수 없다.

세운상가를 찾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세운상가 곳곳의 쉼터들을 소개한다. 세운상가의 역사를 알아보고 각종 문화행사를 즐길 수 있다.

세운 옥상

(출처 : 다시세운프로젝트 공식 사이트)

(출처 : 다시세운프로젝트 공식 사이트)

세운상가의 옥상이 새 단장을 마치고 시민에게 돌아왔다. 세운상가 입주민들은 물론, 모든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서울의 아름다운 스카이라인을 만끽할 수 있는 야경 명당으로 알려져 있고 공연 등의 이벤트가 열리기도 한다.


영업시간09:00 ~ 20:00
문      의02-2267-5689

세운전자박물관

(출처 : 다시세운프로젝트 공식 사이트) (출처 : 다시세운프로젝트 공식 사이트)

(출처 : 다시세운프로젝트 공식 사이트)

세운상가의 가치를 알아볼 수 있는 세운전자박물관. 세운상가의 역사, 기술사, 문화사, 그리고 장인들의 재미있는 비하인드를 살펴볼 수 있다. 첫 번째 상설전시 <청계천 메이커 三代記>가 진행 중이다.

위  치세운메이커스큐브 세운 - 서301
영업시간10:00 ~ 19:00 (월~토)
문     의02-2273-5505

세운테크북라운지

(출처 : 다시세운프로젝트 공식 사이트) (출처 : 다시세운프로젝트 공식 사이트)

(출처 : 다시세운프로젝트 공식 사이트)

최신 기술의 트렌드를 접할 수 있는 기술 서적들을 소장하고 있는 작은 서점이다. 상가의 상인들이 주민 해설사로 나서 책을 추천하는 북 큐리에이션을 진행한다.

위  치세운메이커스큐브 청계 - 서304
영업시간10:00 ~ 19:00 (월~토)
문     의02-2273-5505

다음 스팟을 보시려면 위의 이미지 숫자를 순서대로 눌러주세요.

글, 사진
공서연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0-05-25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