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술관으로 간 문학

신동엽의 <좋은 언어>와 박영근이 만나다

신동엽의 <꽃대가리 />와 장현주가 만나다-1
박영근 / 좋은 언어 / 캔버스에 유화 / 72.7X60.6cm / 2019

외치지 마세요
바람만 재티처럼 날아가버려요.

조용히
될수록 당신의 자리를
아래로 낮추세요.

그리고 기다려보세요.
모여들 와도

하거든 바닥에서부터
가슴으로 머리로
속속들이 굽이돌아 적셔보세요.

하잘것없는 일로 지난날
언어들을 고되게
부려만 먹었군요.

때는 와요.
우리들이 조용히 눈으로만
이야기할 때

허지만
그때까진
좋은 언어로 이 세상을
채워야 해요.





- 신동엽 시 「좋은 언어」 전문

박영근

화가, 1965년생
성신여자대학교 서양화과 교수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및 동대학원 졸업

개인전
아라리오갤러리, 아르코미술관, 금산갤러리 등 30회

단체전 및 초대전
몽유전:마술적 현실/국립현대미술관
Who is Alice/Light gallery
박물관 이미지전/동덕여자대학교박물관
상차림의 미학전/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
Artist with Arario 2012 Part 3/아라리오갤러리 등 다수

신동엽 (1930 ~ 1969)

시인
시집 「삼월(三月)」 「발」 「껍데기는 가라」 「4월은 갈아엎는 달」
「주린땅의 지도원리(指導原理)」 「우리가 본 하늘」 등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0-05-14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