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궁금한 인문학Q

공감능력이 세상을 구원할 수 있을까?

궁금한 인문학Q : 인간의 공감 능력이 세상을 구할 수 있을까? 궁금한 인문학Q : 인간의 공감 능력이 세상을 구할 수 있을까

 

공감이란 다른 사람의 입장에서 세상을 경험하는 행위로,
우리는 이 공감 능력을
도덕의 근간을 이루는 중요한 가치로 여긴다.
과연, 공감이 선한 세상을 만들 수 있을까?

 

[ 영상으로 궁금증 해결하기 ]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공감의 힘은 한계가 있다. 우리는 자신과 비슷한 사람들, 혹은 더 매력 있어 보이거나, 약해 보이는 사람에게 더 쉽게 공감한다.



실제로 2012년 코네티컷 주 뉴타운에 있는 샌디훅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스무 명의 아이들과 여섯 명의 성인이 살해 당했을 때, 많은 사람들이 애도를 표하며 선물을 보내는 바람에 필요없는 봉제인형이 거대한 창고를 가득 채웠고, 뉴타운이라는 비교적 부유한 지역에 수백만 달러의 기부금이 들어왔다.

하지만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진 해, 시카고에서 많은 10대 흑인 학생이 살해당했다는 사실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지 못했다. 중산층의 백인 피해자들에게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후원을 보냈지만, 시카고에서 살해 당한 흑인 학생들은 공감의 대상도 후원의 대상도 되지 못한 것이다.

공감은 분명 긍정적인 측면이 있고 그 가치를 모두 부정할 수는 없다. 다만 공감이 절대선이라는 신화에서 벗어나 공감의 단점과 한계점을 명확히 인식하고 더 나은 방법을 찾아보는 인식의 전환이 우리에게 필요하지 않을까?
궁금한 인문학Q : 인간의 공감 능력이 세상을 구할 수 있을까

[참고도서] 저자 : 폴 블룸, 출판사 : 시공사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0-04-13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