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탐방 길라잡이

희대의 악녀 장희빈의 흔적

왕의 사랑에 따라 신분이 널뛰기했던 여인
왕의 사랑에 따라 신분이 널뛰기했던 여인
드라마 같은 삶이 드라마와 영화로

궁인으로 시작해 왕비가 된 것도 모자라 사약을 받기까지 삶 자체가 드라마였던 인물 장옥정. 1961년 개봉한 영화 <장희빈>부터 2013년 SBS 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까지 40여 년간 끊임없이 콘텐츠로 생산됐다. 장옥정 역은 배우 김지미, 윤여정, 이미숙, 전인화, 김혜수 그리고 김태희 등이 선보이며 동시대 최고의 연기자만이 맡을 수 있는 배역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과연 장옥정은 어떤 사연을 가지고 있을까? 지금부터 그녀의 자취를 뒤쫓아보자.

새 옷으로 차려입은 미지의 공간-1

<출처 : KBS2, SBS>

숙종과 사랑을 나누었던 수표교

수표교

※ 수표교 <출처 : 위키피디아, 저작자 : Osidaj>

장옥정의 어머니 윤씨는 노비라고 묘사되곤 했으나, 이는 왜곡된 것이다. 당시 조선은 왜란과 호란을 겪고 상업이 발달하며 신분제도가 흔들리던 시기였다. 옥정의 집안은 중인 출신이긴 하나 양반 부럽지 않은 막강한 권력을 지니고 있었다. 아버지인 장형이 일찍 사망하자 숙부 장현이 장옥정을 거두게 된다. 인동 장 씨 집안은 조선 대대로 역관을 지냈고 특히 장현은 인평대군이 청나라 사신으로 갔던 때 그를 모심으로 왕실과 돈독한 인연을 자랑했다. 그렇다면 옥정은 왜 궁녀의 신분으로 궐에 들어가게 된 것일까?

1674년 14살의 나이로 즉위한 숙종. 어린 나이에 즉위를 하면 대부분 대비가 대리청정을 하지만 숙종은 직접 정사를 다스린다. 대리청정을 하게 될 경우 궁의 큰 어른인 대왕대비 그러니까 숙종의 증조할머니인 자의대비가 맡게 되는데, 숙종의 어머니인 명성왕후가 이를 원치 않았던 것. 명성왕후는 서인이었고 자의대비는 남인으로 정치적으로 부딛히는 관계였던 것이다.

서인과 남인의 보이지 않는 전쟁은 옥정이 궁에 들어가게 된 결정적인 요인이 된다. 옥정의 집안, 특히 숙부 장현은 대표적인 남인으로 옥정이 숙종을 사로잡아 남인의 세상을 만들고자 하였던 것이다. 장현은 옥정을 궁녀 중에서도 자의대비전에서 수발을 드는 역할로 입궐시킨다. 숙종은 아침마다 자의대비전을 찾아 아침 문안 인사를 드려야 했으므로 옥정이 왕의 눈에 띄기에 가장 적합한 역할이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수표교

※ 수표교 <출처 : 위키피디아, 저작자 : Osidaj>

수표교는 장옥정과 숙종이 사랑을 나누었던 장소이다. 숙종이 선왕들의 영정을 모신 영희전에서 참배를 마치고 돌아오던 길에 장옥정을 처음 만났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수표(水標)’란 수위 변화를 측정하는 도구이니, 수표교는 홍수로 하천이 범람하는 것을 예측하고자 만든 시설물인 것이다. 처음 수표교가 세워졌던 세종 때엔 나무로 지어졌으나 성종 때 돌로 재건한 것으로 전해진다. 9행 5열로 배열한 2단 기둥 교각 위에 난간이 있는 보다리 형태인데, 원래에는 지금보다 다리가 수면에 더 가깝고 폭도 좁았으나 다리 위로 물이 넘치는 현상을 겪으며 증축한 것으로 추정된다. 1959년 청계천 복개공사 때 홍제동으로 옮겨졌고, 1965년 장충단 공원으로 이전되어 지금까지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다음 스팟을 보시려면 위의 이미지 숫자를 순서대로 눌러주세요.

글, 사진
공서연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0-04-03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