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화문 읽거느 새단장 기념 이벤트 2016.01-18~02.29광화문 읽거느 새단장 기념 이벤트 2016.01-18~02.29

고전의 지혜

모스크바의 위대한 폭군과 성 바실리 대성당

고전의 지혜 : 모스크바의 위대한 폭군과 성 바실리 대성당 고전의 지혜 : 모스크바의 위대한 폭군과 성 바실리 대성당

게임 <테트리스>의 배경으로 등장하면서 그 모습은 익숙하지만
이름은 잘 알려져 있지 않은 건축물이 하나 있으니,
알록달록한 양파 모양의 돔이 인상적인 '성 바실리 대성당'이다.
러시아 모스크바의 명소 붉은 광장에 위치한 이 독특한 건축물에는
위대한 지도자인 동시에 잔인한 폭군으로 평가되는 문제적 인물,
이반 4세의 이야기가 담겨져 있는데...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고전의 지혜 : 모스크바의 위대한 폭군과 성 바실리 대성당 고전의 지혜 : 모스크바의 위대한 폭군과 성 바실리 대성당
  • 누더기 옷을 입은 왕자

    모스크바 공국의 왕 바실리 3세는 아이를 낳지 못한다는 이유로 첫째 아내를 내쫓고 둘째 아내와 재혼한다. 5년 후, 그토록 원하던 아들을 낳았으니, 그가 바로 “이반 4세”다.

    그런데 이반 4세가 3살이 되던 해, 바실리 3세는 상처가 감염되어 갑자기 죽게 되고, 5년 후 왕비마저 독살로 세상을 뜨게 된다. 정권을 장악한 귀족들은 이반 4세에게 누더기 옷을 입혀 탑에 가두고 끊임없이 괴롭혔다. 하지만 다행히 귀족들끼리 다툼이 생기면서 이반 4세는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고, 17살이 되던 해에 왕위에 오르게 된다.

  • 러시아의 위대한 지도자

    왕위에 오른 이반 4세는 귀족들을 측근으로 기용하여 왕권을 안정시킨 뒤, 개혁입법을 도입하고 상비군을 창설하며 권력을 손 안에 쥐게 된다.

    이후 오랫동안 러시아를 위협했던 카잔 칸국을 정벌한 뒤, 이를 기념하여 세계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모습의 대성당을 건설했으니, 이것이 바로 ”성 바실리 대성당”이다. 이후 이반 4세는 주변 국가를 정복하고, 서유럽 국가들과의 교역로를 확보하는 등 성공적인 시기를 보내며 러시아의 위대한 지도자로 칭송을 받게 되었다.

  • 광기에 휩싸인 폭군

    하지만 지극히 사랑했던 아내 아나스타샤가 사망하자, 참혹한 어린 시절을 겪으며 이반 4세의 내면에 쌓여 있던 광기가 마침내 폭발하게 된다. 독살을 의심하며 수 많은 귀족들과 평민들을 처형하고 재산을 몰수하는 등 폭정을 일삼게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이반 4세가 임신한 왕자비를 구타하다가, 결국 뱃속의 아이가 유산되는 사건이 벌어진다. 이 소식을 들은 왕자가 이반 4세에게 항의하자, 화를 못이긴 이반 4세는 지팡이로 왕자의 이마를 내리쳐 자신의 아들마저 죽이게 된다.

    이후 이반 4세는 실의에 빠져 살다가, 3년 후 뇌일혈로 비극적인 삶을 마감한다.

관람 정보

  • 고전의 지혜 : 모스크바의 위대한 폭군과 성 바실리 대성당

    이미지출처 | Shutterstock

    성 바실리 대성당

    1555년, 카잔 칸국의 정벌을 기념하여 크렘린 궁과 주거 지역 사이에 있는 시장터에 대성당 건설이 시작되었고, 1561년에 완성되었다. 바르마와 보스토니크라는 2명의 건축가가 설계했다고 전해지는데, 중앙에 47미터의 첨탑이 위치해 있고, 그 주변으로 8개의 양파 모양의 교회가 감싸고 있는 독특한 형태를 지니고 있다.

    당초 성당의 이름은 "삼위일체 대성당"이었으나, 훗날 성인 바실리의 무덤 위에 10번 째 교회가 완공되면서 "성 바실리 대성당"으로 불리게 되었다.

    러시아 모스크바의 명소인 붉은 광장에 위치해 있으며, 내부 관람을 하려면 입장권을 별도로 구매해야 한다. 주변에 위치한 또 다른 명소 크렘린 궁과 함께 관람하는 것이 좋다.
  • 고전의 지혜 : 모스크바의 위대한 폭군과 성 바실리 대성당

    이미지출처 | Shutterstock

    일리야 레핀의 <폭군 이반, 아들을 죽이다. 1581년 11월 16일>

    러시아의 대표적인 사실주의 화가 일리야 레핀이 1885년에 발표한 작품이다.

    이반 4세가 지팡이로 아들의 이마를 때린 뒤, 뒤늦게 자신이 저지른 일을 깨닫고, 공포에 휩싸여 비명을 지르는 장면이 생생하게 담겨져 있다. 1913년 정신질환자가 작품을 훼손하여 작가가 직접 복구를 했었는데, 지난 2018년에도 한 젊은 러시아 남성에 의해 또다시 훼손되는 불운을 겪기도 했다.

    이 작품은 모스크바에 위치한 “트레차코프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창설자 트레차코프가 수집품을 모스크바 시에 기증하면서 생긴 미술관으로, 러시아의 대표적인 미술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0-03-26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