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전의 지혜

질투로 인해 탄생한 걸작 -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

고전의지혜 질투로 인해 탄생한 걸작,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 고전의지혜 질투로 인해 탄생한 걸작,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

세계에서 가장 작은 나라, 바티칸

이탈리아 로마 안에 위치한 이 작은 도시국가에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이유는
바로 바티칸 미술관 시스티나 성당에 있는
세계 최대의 벽화 ‘천지창조’에 있다. 압도적인 규모와 화려한 색채를 자랑하는 이 작품에는
어떤 이야기가 숨어 있을까?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질투로 인해 탄생한 걸작,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1 질투로 인해 탄생한 걸작,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2
  • 천재 조각가의 등장

    르네상스가 시작되던 15세기는 뛰어난 예술가들이 끊임없이 등장한 시기로, 당시 조각가로는 미켈란젤로, 회화에서는 라파엘로, 건축은 브라만테가 유명세를 타고 있었다.

    이때 미켈란젤로가 제작한 청동상이 마음에 들었던 교황 율리우스 2세는 그를 천재라 칭하며 찬사를 보내고, 소문이 퍼지자 미켈란젤로는 동료 예술가들의 질투의 대상이 되었다. 특히, 미켈란젤로를 시샘했던 건축가 브라만테는 교황에게 시스티나 성당 천장화의 적임자로 미켈란젤로를 추천한다. 회화를 제대로 배워본 적 없는 미켈란젤로가 이를 통해 망신을 당할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 고통의 세월, 4년 6개월

    시스티나 성당 천장화를 그리라는 교황의 제안을 받은 미켈란젤로는 처음에는 거부하지만, 교황의 강압에 의해 어쩔 수 없이 계약을 하게 된다. 높은 천장에 그림을 그리다 보니 물감 안료가 눈에 떨어져 눈병에 걸리기 일쑤였고, 허리와 목을 꺾고 작업을 하다 보니 관절에 이상이 오기 시작했다. 게다가 교황청에서 작업비를 제대로 주지 않아 도중에 조수들이 일을 그만두기도 했다. 그 와중에 가족들은 그에게 끊임없이 생활비를 요구했다.

    그렇게 4년 6개월이라는 고통의 시간이 흐르고, 드디어 베일에 쌓여져 있던 작품이 그 모습을 드러낸다.

  • 불후의 명작이 탄생하다

    1512년 10월 3일 시스티나 성당 천장화가 공개되자, 반신반의하며 모여든 사람들은 다들 넋을 잃고 미켈란젤로에게 찬사를 보냈다. 그를 질투했던 동료 예술가들 역시 그의 천재성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역사에 길이 남을 걸작이 탄생한 것이다.

관람 정보

  • 질투로 인해 탄생한 걸작,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

    이미지 출처 | Shutterstock

    바티칸 미술관 & 시스티나 성당의 <천지창조>

    바티칸 미술관은 바티칸 내에 있는 여러 미술관과 갤러리를 통틀어 부르는 명칭으로, 시스티나 성당의 천장에 그려진 <천지창조>를 보기 위해서는 바티칸 미술관의 입장권을 구매해야 한다. 르네상스 시기의 유명 예술작품들과 역대 교황들의 희귀한 수집품들을 소장하고 있는 만큼, 전 세계에서 몰려온 관람객들이 미술관에 입장하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현장에서 입장권을 구매할 경우 2~3시간 대기해야 할 수도 있으니, 인터넷으로 사전 예약을 하거나 투어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시스티나 성당에 입장하면, 길이 40미터, 폭 13미터의 천장에 인류의 탄생과 죽음을 표현하는 340여 명의 인물이 그려져 있는 <천지창조>를 볼 수 있다.

    정문 위에 위치한 노아의 장면으로 시작해서, 제단 쪽으로 갈수록 앞의 이야기로 거슬러 올라가는 방식으로 제작되었다. 각 인물들은 겉보기에는 위풍당당해 보이지만, 긴장감과 슬픔의 감정이 함께 담겨 있어 제작 당시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겪은 미켈란젤로의 심정을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더불어 시스티나 성당의 제단 위 벽에는 미켈란젤로의 또 다른 걸작 <최후의 심판>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0-03-06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