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전의 지혜

경쟁의 끝에 피어난 아름다움 - 두오모와 천국의 문

고전의지혜 피렌체의 랜드마크 속에 숨은 두 예술가의 치열한 이야기 고전의지혜 피렌체의 랜드마크 속에 숨은 두 예술가의 치열한 이야기

레오나르도 다빈치, 미켈란제로, 보티첼리 등
천재적인 예술가들을 배출한 르네상스의 도시, 피렌체.

이 도시 한 가운데에는 독특한 회백색의 아름다운 외관을 지닌 '두오모',
즉 '피렌체 대성당(산타 마리아 델 피오레 대성당)’이 자리하고 있다.

오늘날 피렌체의 랜드마크가 된 이 곳에 숨은
두 예술가의 치열한 이야기를 만나보자.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고전의 지혜,피렌체의 랜드마크 속에 숨은 두 예술가의 치열한 이야기-2
  • 공모전에서 만난 두 예술가

    1401년 유럽을 휩쓴 흑사병으로 인해 피렌체에서도 많은 이들이 고통 속에서 죽어갔다. 이것이 인간의 이기심 때문이라 생각한 사람들은 신을 위해 세례당 문을 만들기로 하고 공모전을 여는데…
    피렌체의 많은 예술가들이 공모전에 참가했고, 그 결과 유력한 후보가 2명으로 좁혀졌다. 바로 ‘기베르티’라는 젊은 금세공사와 비슷한 또래의 ‘브루넬레스키’였다.

    긴 논의 끝에 작품성에서 더 좋은 평가를 받은 기베르티가 최종 선택되었고,
    경쟁자였던 브루넬레스키의 실력을 아까워 한 기베르티는 그에게 조수 역할을 맡아줄 것?을 제안한다. 하지만 자존심 강하고 고집 센 브루넬레스키는 단번에 거절하고 피렌체를 떠나 로마로 향한다.

  • 17년 만에 다시 만난 라이벌

    상실감에 빠져 한동안 방황하던 브루넬레스키는 로마의 고대 건축물들을 보며 영감을 얻고, 건축 공부에 매진하며 안목과 기량을 키워갔다. 그리고 세월이 흐른 뒤, 피렌체로 돌아와 또다른 기회를 맞이한다. 피렌체 시의회에서 122년째 완성하지 못하고 있던 두오모의 거대한 돔을 제작할 사람을 공개모집했던 것이다.

    공모에 참여한 브루넬레스키는 여기서 또 한번 청동문을 제작하고 있던 기베르티와 맞붙고, 이번에는 로마 판테온에서 착안한 공법으로 승리를 쟁취한다. 2년 후 돔의 공사가 시작되었고, 돔이 건설되는 동안 기베르티의 청동문도 점차 완성되어 갔다.

  • 경쟁으로 완성된 르네상스의 두 대표작

    1436년, 16년만에 두오모의 돔이 완성되었다. 내부 직경이 45미터, 외부 직경이 54미터에 이르는 세계에서 가장 큰 돔이었다.
    브루넬레스키는 자신이 꿈꾸던 조각가로 성공하지는 못했지만 르네상스 건축양식의 창시자로 불리게 되었다. 그리고 또 16년이 지난 1452년, 기베르티가 평생을 걸쳐 제작한 청동문도 그 모습을 드러냈다. 미켈란젤로가 훗날 이 청동문을 보고 '천국의 문'이라 찬양하면서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두 예술가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탄생한 이 위대한 예술작품들은 르네상스를 대표하는 아름다운 작품이 되어 오늘날까지도 많은 사람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관람 정보

  • 기베르티의 천국의 문

    기베르티의 ‘천국의 문'

    두오모와 마주보고 있는 산 조반니 세례당의 동쪽에 설치되어 있다. 제작에 무려 27년이 걸렸으며, 훗날 미켈란젤로가 ‘천국의 문’이라 극찬했다. <구약성서> 내용 중 10개의 장면으로 부조로 표현되어 있으며, 배경의 건물과 풍경에 원근법을 사용하여 마치 그림을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천국의 문’은 건물 외벽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언제나 관람이 가능하지만, 현재 세례당에 있는 것은 복제품이고 진품은 두오모 근처에 위치한 <두오모 오페라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 브루넬레스키의 돔(쿠폴라)

    브루넬레스키의 ‘돔(쿠폴라)’

    브루넬레스키가 16년 동안 건설한 내부 직경 45미터, 외부 직경이 54미터에 이르는 거대한 돔으로, 이탈리아어로 ‘쿠폴라’라고 부른다. 피렌체 전경을 보기 위해 돔에 오르는 사람이 늘 많기 때문에 제대로 관람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인터넷으로 예약 하거나 최소한 전날 티켓 오피스에서 예약하는 것이 좋다. 예약 시간에 맞춰 입장한 후 464개의 계단을 15~20분 정도 오르면 정상에 도착한다. 계단은 두 사람이 지나가기 힘들정도로 좁지만 오르는 중간 중간에 쉬어가는 공간이 있다. 또한 오르는 도중 돔 내부에 그려진 조르죠 바사리의 천장화 <최후의 심판>을 감상할 수 있다.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0-01-30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