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탐방 길라잡이

봄이 오는 길목, 나도 한번쯤은 ‘유유자적’ 하고싶다

왕의길을 가다 제1편 : 정조대왕 능행차 길
왕의길을 가다 제1편 : 정조대왕 능행차 길
봄이 오는 길목, 나도 한번쯤은 유유자적 하고 싶다

길에는 이야기가 담겨 있다. 길 위에서 풍경을 보고 소리를 듣고 길을 먼저 길을 걸었던 이들의 숨결을 느낀다.
이 길은 특별한 길이다. 정조가 자신의 아버지 사도세자가 묻힌 화성 융릉을 향해 걸었던 길 고 긴 여정이 묻어 있으니 말이다. 현재는 과거의 누군가가 치열하게 살았던 흔적이다.
정조대왕 능행차길에서 마주한 우리의 소중한 유산들.
그 속에 담긴 세월의 무게와 시간의 깊이가 바로 그것을 증명하는 흔적들이다.


1795년 윤2월 9일부터 16일까지 8일간 정조(1752~1800)는 능행차에 나선다.
1795년은 정조가 왕위에 오른지 20년이 되는 해였다.
능행차는 서울 창덕궁을 출발해서 수원 화성을 거쳐 정조의 아버지 세도세자가 있는 화성 융릉까지의 참배길로, 그 길이만 무려 59.2km에 달하는 조선 최대 규모의 왕실 행렬이었다. 정조는 화성행차를 통해 효심을 보여주고 왕권을 강화하는 한편, 개혁정치를 통한 새로운 나라를 건설하려는 의지를 펼쳐 보이려 했다.
그 길에서 정조는 백성을 만났고 백성들이 사는 모습을 살폈다고 한다.
정조가 갔던 길, 정조가 머물렀던 공간, 정조의 꿈을 향해 걸어본다.

1.창덕궁과 후원, 2.용양봉저정, 3.만안교, 4.화성행궁, 5.융건릉, 6.지지대고개

정조가 가장 사랑한 산책길, 아름다운 궁에서 미리 만나는 봄

복잡한 서울 도심 속에는 서울 5대 고궁 중 유일하게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창덕궁이 있다. 창덕궁은 1405년(태종 5년) 경복궁의 이궁으로 창건됐다. 전염병이 돌거나 궁궐이 불타는 등을 대비해 만든 것이 이궁이다. 1592년 임진왜란 때 창덕궁은 경복궁과 함께 잿더미로 변해버리는데, 광해군 때 가장 먼저 복원되었다. 1868년 고종이 경복궁을 중건할 때까지 창덕궁은 조선왕조의 정궁(正宮) 역할을 했다. 조선왕조와 가장 오랜 시간을 함께한 궁궐인 셈이다.

창덕궁은 돈화문(敦化門)에서 시작된다. 돈화문은 우리나라에 남아 있는 궁궐 정문으로는 가장 오래됐다. 돈화문으로 들어가 600년 역사를 품은 금천교를 지나면 임금이 신하들의 조하를 받던 인정전(仁政殿), 임금이 집무를 했던 선정전(宣政殿), 국왕 부부의 침실인 대조전(大造殿)과 임금의 침전인 희정당(熙政堂)이 그 모습을 드러낸다. 각 궁궐의 아름다운 자태를 둘러보는 일이 이처럼 즐거운 일임을 새삼 느끼게 된다.

우리나라에 남아 있는 궁궐 정문으로는 가장 오래된 돈화문.

우리나라에 남아 있는 궁궐 정문으로는 가장 오래된 돈화문.

창덕궁의 백미는 정조대왕의 역사가 살아 숨쉬는 후원을 둘러보는 일이다. 후원은 굴곡진 지형을 그대로 살리면서 골짜기마다 정원을 만들어 아름다움을 자아내는 곳이다. 오솔길을 조금 걷다 보면 한 폭의 그림 같은 부용지와 마주한다. 부용지 왼편에는 두 기둥을 연못에 담그고 있는 부용정(芙蓉亭)’이 있다. 반쯤 물에 담긴 정자가 묘한 정취를 불러일으킨다. 언덕 위에서 지붕을 내려다보면 마치 ‘연못 가에 활짝 핀 연꽃과 닮았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정조는 부용정을 가장 사랑했다. 그래서 이곳에 앉아 풍경과 낚시를 즐기고 신하들과 시를 지었다고 전해진다.

부용정(芙蓉亭) : 연못가에 활짝 핀 연꽃과 닮았다하여 붙여진 이름

부용정(芙蓉亭) : 연못가에 활짝 핀 연꽃과 닮았다하여 붙여진 이름

부용정의 오른편에는 과거를 보거나 국왕의 연회 장소로 쓰였던 영화당(映花堂)이 있다. 영화당에서 바라보는 부용지는 또 다른 아름다움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부용정 2층에는 규장각이 자리하고 있다. 조선 초기 세종이 창설했던 학술 연구기관인 집현전을 본받아 정조는 즉위하던 해인 1776년 후원에 규장각을 짓도록 명령했다. 정조의 원대한 꿈이 시작된 곳이라 생각하니 한번 더 눈길이 간다. 후원의 아름다운 전각과 연못을 감상하노라면 시간 가는 줄을 모른다. 권력을 가졌지만 고독했을 왕들에게 후원은 요즘 말로 ‘힐링'의 공간이었을 것이다. 고즈넉한 숲길을 거닐고 부용정에서 휴식을 취했을 정조를 상상해본다.

과거를 보거나 국왕의 연회 장소로 쓰였던 영화당(映花堂)

과거를 보거나 국왕의 연회 장소로 쓰였던 영화당(映花堂)

Information. 창덕궁과 후원

주    소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99
문    의 02-3668-2300
이용시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입장은 오후 5시에 마감, 매주 월요일 휴관)
소요시간 느린 걸음으로 약 3 ~ 4시간

산책자를 위한 가이드   창덕궁 편

잘 걷고 잘 놀기해설사와 함께하는 후원 나들이

창덕궁 후원은 본래 왕족들만 출입할 수 있는 공간이었다. 현재도 후원 보존을 위해 관람객들의 출입을 제한한다. 약 90여 분 동안 진행되는 ‘해설사와 함께하는 투어’를 신청해야 후원을 돌아볼 수 있다. 관람 시간에 늦으면 입장이 불가능하므로, 입장시장은 꼭 지켜야 하며, 투어 시작 후 개별 이동은 허락되지 않는다. 관람희망일 6일 전 오후 10시부터 관람희망일 전날까지 선착순으로 예약 가능하다.

잘 걷고 잘 보기창덕궁 꽃놀이 추천장소

창덕궁의 봄꽃 감상 명소는 낙선재 부근이다. 4월 초순부터 중순까지는 매화, 4월 하순부터 5월 중순까지는 병아리꽃, 5월에는 모란과 감꽃 등이 아름답게 피어난다. 꽃구경을 겸한 산책이 끝났다면 봄기운 가득한 셀피도 한 컷 남겨보자.

<출처 : 문화재청 창덕궁 />
<출처 : 문화재청 창덕궁>
<출처 : 문화재청 창덕궁 />
<출처 : 문화재청 창덕궁>

잘 걷고 잘 먹기창덕궁 근처 맛집을 찾아라!

창덕궁 근처 맛집을 찾아라! 호젓한 산책에 이어 건강한 상차림을 원한다면 ‘뭉치바위’를 추천한다. 이곳은 제육쌈밥정식으로 승부를 걸어온 곳이다. 제육볶음은 매일 동네 정육점에서 생돼지 앞다리살을 사다가 만든다. 나물무침, 도토리묵, 멸치조림 등의 밑반찬도 깔끔하다. 이 집의 또 다른 별미는 숟가락으로만 자를 수 있는 대형 달걀말이. 잊지 말고 꼭 맛보길 권한다.

위치서울 종로구 창덕궁1길 10

기운을 북돋아줄 음식이 먹고 싶다면 ‘무안뻘낙지’에 들러보자. 이곳의 대표 메뉴는 산낙지철판으로, 양배추와 양념한 콩나물, 팽이버섯 등을 철판에 깔고 산낙지를 볶는데 그 맛이 일품이다. 4월에는 주꾸미, 5월에는 암컷 꽃게를 제철음식으로 맛볼 수 있다.

위치서울 종로구 율곡로6길 23

다음 스팟을 보시려면 위의이미지숫자를 순서대로 눌러주세요.

한율
사진
이원재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8-03-19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