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탐방 길라잡이

일제강점기의 아픔이 남은 도시 군산

역사탐방길라잡이 : 수탈의 아픔을 간직한 곳, 군산
역사탐방길라잡이 : 수탈의 아픔을 간직한 곳, 군산

개항장 군산, 수탈의 역사가 시작되다.

군산 내항의 부잔교

군산 내항의 부잔교. 총 4개가 만들어졌는데 현재 3개가 남아있다.

전라도 지역은 평야가 넓고 날씨가 따뜻해서 쌀농사가 잘 되는 곳입니다. 그런 점 때문에 일제 강점기에 접어들면서 가혹한 수탈을 당하게 됩니다. 그렇게 수탈과 착취로 얼룩진 비극의 역사는 아직도 군산 곳곳에 남아있습니다. 군산이라는 이름은 고려 때 지금의 고군산도에 설치된 군진인 군산진에서 유래되었다고 전해집니다. 조선시대 때 군산진이 지금의 군산시 해망동으로 옮겨오면서 군산이라는 이름도 함께 넘어왔다고 하네요.

금강 연안은 조운선이 머물던 곳으로 커다란 창고가 여러 개 있었지만 군산 일대는 조용한 어촌 마을로 언덕에 백여 가구의 집이 흩어져있는 수준이었습니다. 군산의 운명이 변한 것은 1899년에 이뤄진 개항입니다. 서구와 조약을 체결한 조선은 해안 지역에 개항장을 설치합니다. 그리고 외국인들이 머무는 조계지가 설치됩니다. 군산은 1899년 개항장이 설치되는데 조용하고 한적한 어촌이긴 했지만 인근에 조운선에서 모아온 쌀들을 보관하는 군산창이 있을 만큼 항구로서의 입지조건이 좋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군산의 개항을 가장 반긴 것은 일본이었습니다. 전라도 지역의 쌀을 본국으로 가져갈 수 있는 최적의 위치였기 때문이죠. 쌀을 가져가는 일본의 화물선들이 계속 드나들면서 군산항은 북적거리게 됩니다. 항구는 계속 커졌고, 군산의 인구도 계속 늘어났습니다. 조수간만의 차가 심한 서해바다의 특성 때문에 군산항에는 높이 조절되는 부잔교가 설치됩니다. 악착같이 쌀을 가져가겠다는 일본의 덧없는 야망의 흔적은 오늘까지 잘 남아있습니다. 군산 내항이 있는 내항사거리 일대는 군산세관과 군산 근대역사박물관, 군산 근대 건축관과 미술관 등이 있어서 함께 둘러보고 좋습니다.

1908년에 세워진 군산 세관 건물

1908년에 세워진 군산 세관 건물

다음 스팟을 보시려면 위의이미지숫자를 순서대로 눌러주세요.

정명섭
사진
정명섭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7-12-08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