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 석강

뇌과학, 인공지능 그리고 인류 역사의 끝 - 1부

교보 인문학 석강 김대식 교수의 과학의 미래교보 인문학 석강 김대식 교수의 과학의 미래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저작권으로 인해 자막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 오프라인 강연을 편집하여 제공해 드리며, 사정에 따라 매끄럽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동영상 Play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공지능은 인류의 역사를 어떻게 바꿀 것인가

뇌과학, 인공지능을 연구하며 인간과 삶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는 뇌과학자, 김대식! 그와 함께 뇌과학을 기반으로 인간 존재에 대해 살펴보고, 인공지능의 등장이 인류의 역사에 미칠 영향에 대해 생각해 본다.

  • 인간은 뇌를 통해 인식한 객관적인 정보를 해석하여 언어로 표현하지만,인식된 정보를 언어로 완벽하게 표현해 내는 데는 한계가 있다.

  • 인공지능(A.I)이 가능하려면 기계가 인간처럼 경험을 통해학습하도록 해야 한다. 성공적인 학습의 방법 중 하나가 ‘딥 러닝’이다.

  • 교보 인문학 석강 김대식 교수의 과학의 미래
  • 교보 인문학 석강 김대식 교수의 과학의 미래
  • 교보 인문학 석강 김대식 교수의 과학의 미래
  • 교보 인문학 석강 김대식 교수의 과학의 미래
김대식 교수 사진

김대식

카이스트(KAIST) 전기 및 전자과 교수

독일 다름슈타트공대 심리학 및 컴퓨터공학 학사
막스플랑크뇌연구소 뇌과학 석사, 박사
前 미국 보스턴대 생체의학이미지센터 부교수
前 미국 미네소타의대 자기공명연구센터 조교수
前 미국 매사추세츠공대 박사 후 연구원

- 저서?:?『김대식의 빅퀘스천』 , 『이상한 나라의 뇌과학』외 다수

 

작성일
2016-01-29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