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 석강

문명의 진화 - 1부

 
교보 인문학 석강 장대익 교수의 문명의 진화교보 인문학 석강 장대익 교수의 문명의 진화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저작권으로 인해 자막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 오프라인 강연을 편집하여 제공해 드리며, 사정에 따라 매끄럽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동영상 Play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과학의 눈으로 역사를 보다

‘인문적 과학’과 ‘과학적 인문학’ 사이의 새로운 길을 열어가는 진화학자이자 과학철학자, 장대익!
그와 함께 인류의 긴 역사 속에서 문명이 어떻게 진화해 왔는지 살펴보고, 과학의 시각에서 인간의 본성과 역사의 의미를 생각해 본다.

  • 인간과 침팬지는 육백만 년 전 공통 조상에서 갈라져 나와 DNA상으로도 99.4% 일치한다.

  • 침팬지와 달리 인간이 거대한 문명을 만들 수 있었던 이유는 ‘사회적 지능’의 차이 때문이다.

장대익 교수 사진

장대익

서울대학교 자유전공학부 교수
카이스트 기계공학 학사
서울대 대학원 과학사 및 과학철학 석사, 박사

前 미국 터프츠대 인지연구소 방문연구원
前 일본 교토대 영장류연구소 방문연구원
前 영국 런던정경대 과학철학센터 방문연구원
- 저서 : 『다윈의 서재』 , 바다출판사,『쿤&포퍼: 과학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김영사 외 다수

작성일
2015-12-21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