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궁금한 인문학Q

전자레인지를 군수업체가 만들었다고?

궁금한 인문학Q : 전자레인지를 군수업체가 만들었다고?궁금한 인문학Q : 전자레인지를 군수업체가 만들었다고?


간편식의 보급이 활발해지는 이유는
바로 짧은 시간에 음식을 완성해주는 가열 조리기구, 전자레인지 덕분이다.
전자레인지만으로도 우리는 손쉽게, 다양한 수준급 요리를 해낼 수 있다.
혼밥족의 필수품이자 혁명적인 가전 아이템,
전자레인지는 누가 어떻게 발명했을까?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FAQ > 멀티미디어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전자레인지 개발은 군사용 레이더 장비를 살피던 과학자 퍼시 스펜서의
바지 주머니에서 녹아내린 초콜릿 바에서 시작되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군수업체 ‘레이시온’에서 군사용 레이더 생산에 필요한 장비를 개발하던 과학자 퍼시 스펜서는 어느날 레이더 장비를 살펴보고 있다가 바지 주머니에서 이상한 액체가 흐르는 것을 느꼈다. 뜻밖에도 간식으로 넣어둔 초콜릿 바가 죽처럼 녹아내린 것이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스펜서는 레이더용 마이크로파의 효과를 확신해 연구를 시작하고, 그로부터 2년 뒤인 1947년, 군수기업인 ‘레이시온’은 밀폐된 금속상자에 고밀도 전자기장 발생기를 부착해 음식을 가열하는 조리 기구를 출시하게 된다. 인류 역사에 전자레인지가 처음으로 등장하게 된 것이다.

출시 후 시장의 반응은 신통치 않았다. 비싼 가격에 크기와 무게도 상당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후 끊임없는 연구를 통해 작고 저렴한 전자레인지가 등장하면서 1975년에는 가스오븐의 판매량을 뛰어 넘었고, 1986년에는 미국 가정의 4분의1이 전자레인지를 사용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게 되었다.

또 다른 사례가 사무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노란 종이, 바로 포스트잇이다. 1968년 다국적기업인 3M의 연구원 스펜서 실버는 초강력 접착제를 개발하고 있었다. 하지만 의도와는 달리 접착력이 약하고 자국이 남지 않는 이상한 접착제가 나오고 말았다. 실버는 결과에 실망하면서도 쉽게 붙였다 떼었다 할 수 있는 독특한 성질이 쓸모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동료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지 못했고, 회사 게시판에 이 접착제를 발라 출력물을 붙이는 용도로만 활용하였다. 6년이 지난 1974년, 같은 연구소의 동료가 기막힌 활용법을 발견하면서 이 접착제는 다시 주목을 받게 되었다. “접착제를 칠한 게시판에 종이를 붙이는게 아니라, 종이에 접착제를 발라 책갈피로 쓰면 어떨까?“ 그로부터 3년 후인 1977년, 드디어 3M에서 실버의 접착제를 활용한 제품 ‘포스트잇’이 출시되었다.

우연히 마주한 낯선 현상들, 의도하지 않은 결과물들, 호응을 얻지 못해 무시해버린 아이디어들도 다시 되짚어보는 것은 어떨까. 우리가 일상 속에서 마주한 우연 속에 전자레인지와 같은 보물이 숨어 있을지도 모른다.
궁금한 인문학Q : 전자레인지를 군수업체가 만들었다고?

[참고도서] <우연과 과학이 만나는 놀라운 순간>, 라파엘 슈브리에, 북스힐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0-08-14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