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탐방 길라잡이

역사의 희로애락이 담긴 서울역에서 가을을 만나다

서울 근대건축 문화 산책 제5편 : 옛 서울역사(현 문화역 서울 284)
서울 근대건축 문화 산책 제5편 : 옛 서울역사(현 문화역 서울 284)
역사의 희로애락을 간직한 서울역에서 가을을 만나다

옛 서울역사는 2004년 지금의 신 역사가 들어서기 전까지
오랜 시간 동안 서울 교통의 중심이자 서울로 들어서는 관문 역할을 해왔다.


우리나라 근대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곳이니만큼 옛 서울역사에 얽힌 이야기는
무궁무진하고, 공간 곳곳에는 오랜 세월의 흔적이 묻어난다.

이제 ‘문화역 서울 284’라는 신개념 복합문화공간으로 많은 사람들과 만나고 있는 옛 서울역사.

현재의 미적 기준으로 보아도 손색이 없을 만큼 아름다운 건축미를 자랑하는 그 곳을 찾았다.
‘문화역 서울 284’와 함께 그 옆을 흐르고 있는 ‘서울로 7017’까지, 아름다운 도시 서울의 가을을 더욱 빛내고 있었다.

< 1925년 완공된 이후 서울의 관문 역할을 해왔던 옛 서울역사 전경. 사적 제284호로 지정되어 있다.  />

< 1925년 완공된 이후 서울의 관문 역할을 해왔던 옛 서울역사 전경. 사적 제284호로 지정되어 있다. >

수많은 이들의 꿈과 희망을 실어 날랐던 옛 풍경 속 서울역

“열차가 도착했는지 사람들이 쏟아져 나왔다. 여행에서 돌아오는 서울 사람들은 날렵하게 광장을 가로질러 버스 정류장이나 지하철 속으로 또는 택시를 타러 흩어졌지만 초행인 시골노인은 마중 나온 사람을 찾아 우왕좌왕하기도 하고 아무나 붙들고 길을 묻기도 했다.” - 박완서 <그해 겨울은 따듯했네> 중에서

누구에게나 옛 서울역에 대한 추억이 하나씩은 있지 않을까. 꼭 추억이 아니더라도 서울역을 지나며 떠올렸던 인상이나 그 당시 느꼈던 감정 같은 것 하나쯤은 마음 속에 품고 있을 것이다. 그런 이유 때문일까. 우리나라 문학작품 속에는 옛 서울역이 등장하거나 배경으로 사용되는 경우가 유독 많았다. 박완서 선생의 소설 <그해 겨울은 따듯했네>처럼 말이다.

옛 서울역은 기차를 타는 장소 그 이상의 가치를 품고 있다. 1925년에 지어진 이 건물은 KTX가 개통되고, 신 역사가 생기기 전까지 80여 년간 서울의 주요 관문 역할을 해왔다. 60~70년대 산업화 시대에는 성공을 꿈꾸며 서울로 올라오는 젊은이들의 첫 무대였다. 청운의 꿈을 안고 기차에 몸을 실어 난생 처음 서울에 도착한 사람들은 서울역 광장 밖으로 나와서야 드디어 서울에 왔음을 실감하곤 했다.

서울역
서울역

광장에서 바라본 옛 서울역사. 1981년 사적 제284호로 지정되었다. 현재는 ‘문화역 서울 284’라는 이름의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사용되고 있다.

한편, 옛 서울역은 일제강점기 시절의 갖은 수탈과 근대화를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역사적 장소이기도 하다. 1920년대에 들어서자 일본은 물자와 인력을 원활히 운송하기 위한 새로운 역이 필요하게 되었다. 그래서 1922년 공사를 시작해 1925년에 이 곳을 완공하는데 당시의 이름은 경성역이었다. 서울역으로 이름이 바뀐 건 해방 이후였다.

2004년에는 고속철도 KTX가 개통되면서 새로 지은 역사(驛舍)를 사용하게 되었고 기존의 서울역은 더 이상 기차역으로서의 기능은 할 수 없게 되었다. 그렇게 옛 서울역사는 한동안 방치되어 있다가 2011년 내부 복원공사를 마친 뒤 ‘문화역 서울 284’라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문화역 서울 284’라는 이름은 문화 네트워크의 중심이 되는 역이자 서울이라는 지역성, 사적 284호로 지정된 국가문화재라는 의미를 함께 담고 있다.

Information.  문화역 서울 284 관람 안내

주    소 서울특별시 중구 통일로1
입 장 료 무료
문    의 02-3407-3500
이용시간 오전 10:00~19:00 (월요일 휴무, 매달 마지막 수요일은 21:00까지 연장 운영)

산책자를 위한 가이드   

잘 걷고 잘 알기1925년 지어진 기차역이 ‘문화역 서울 284’가 되기까지

서울역

 

우리나라 최초의 철도는 1900년에 건설된, 제물포역과 서대문역을 잇는 경인철도다. 이는 1804년 영국에서 증기기관차가 발명된 지 약 100년 만의 일이었다. 같은 해인 1900년 7월, 이곳에 지어진 서울역은 원래 ‘남대문 정거장’이란 이름으로 시작한 작고 소박한 역이었다. 그 후 경의선(1902)과 경부선(1905)이 연이어 개통되면서 1925년 지금과 같은 모습의 옛 서울역사가 완공되었다.

1960~70년대에는 우리나라의 경제 성장과 함께 이용객 수가 급격히 증가해 1988년 서울역 서측에 민자역사를 새로 지어 규모를 확장하기도 했다. 2004년 고속철도 KTX가 개통되면서 현재의 새 역사(驛舍)를 사용하게 되었고, 옛 역사는 2011년 내부 복원공사를 마친 뒤 ‘문화역 서울 284’라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날 수 있었다.

다음 스팟을 보시려면 위의 이미지 숫자를 순서대로 눌러주세요.

한율
사진
이원재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8-11-28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